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동양물산, 글로벌 트랙터 판매 다각화스리랑카 등 저개발 국가 시장에 적합한 경제성 갖춘 모델 개발 및 공급

동양물산이 스리랑카 현지 사정에 맞게 개선한 경제형 수출모델 TE50 맞춤형 트랙터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를 계기로 동남아 시장 수출확대에 더욱 주력할 전망이다.

동양물산은 고급형 트랙터 개발과 판매로 미국 등 선진국 시장에서 선전 중이다. 하지만 아시아 지역과 아프리카, 중동 등 저 개발 국가로의 수출 실적은 미미한 편이다.

이에 동양물산은 단순 작업 목적으로 하는 이 지역 사용자 니즈를 겨냥해 경제형 트랙터로 분류되는 40, 50마력급  TE40/50 모델을 현지 조건에 적합한 '맞춤형 트랙터'로 공급하기로 했다.

스리랑카는 인구 2천100만명, 1인당 국민소득 약 4,000불 정도의 경제 규모를 가지고 있는 시장이다. 주요 농산물은 차, 고무, 코코넛과 쌀 등이며 식량확보 차원에서 국가적으로 농업에 많은 지원을 하고 있는 국가이다. 기존의 농기계 시장이 경운기 중심이였다면 이제 트랙터로 점차 확대되고 있다. 아직까지 스리랑카의 트랙터 시장 규모는 년 4~5,000대 규모로 50% 이상을 인도에서 수입하고 있다. 

동양물산 관계자는 "스리랑카 시장에 대한 공급 수량은 연간 300~400대로 예상되며, 향후 점차 모델을 확대할 것"이라며 "스리랑카를 기반으로 적극적인 영업 활동을 전개해 점차 성장하고 있는 서남아, 동남아 시장 개척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동양물산 경제형 수출모델 트랙터 TE50 [사진제공=동양물산기업(주)]

송영국 기자  syk@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영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