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국제
국제사회, 우크라이나 농업 재건 논의 시작유엔식량농업기구, 이사회 열고 세계 식량안보 상황-기후변화전략 등 대책 논의
밀 곡물 수확 이미지 [사진=픽사베이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러시아와의 전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우크라이나 농업을 재건하기 위한 구체적 방안이 국제사회에서 언급되기 시작했다.

6월 13일부터 5일간 열린 제170차 국제연합(UN) 식량농업기구(이하 FAO) 이사회에서는 세계 식량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방안이 논의되었다. 우리나라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정황근)도 참석한 이번 이사회는 FAO 본부(이탈리아 로마)에서 현장과 영상회의로 병행하여 개최되었다. 

회의기간 동안 이사국들은 4월 특별이사회 이후 세계 식량안보에 대한 러시아-우크라이나 분쟁의 영향과 기후변화전략, 과학혁신전략 등 FAO의 새로운 중장기 대책에 대해 논의하였고다. 또한, FAO의 2020년~2021년 사업이행 및 산하 위원회 활동, 각 지역별 총회 결과 등도 보고 받았다.

이번 식량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FAO는 ▲우크라이나 농업 재건 및 회복을 위한 투자필요액 평가, ▲우크라이나와 인근 국가의 동물건강 관리, ▲50개 취약국가에 대한 식량 불안정성 평가, ▲효율적인 비료 사용을 위한 토양지도(soil maps) 도입, ▲식량수입금융기구(Food Import Financing Facility, FIFF) 설립 등의 정책을 제안하였다.

이사국들은 이러한 FAO의 제안에 대해 전반적으로 지지하는 입장을 밝혔다. 특히 분쟁이 장기화되면서 식량 교역이 감소하고 곡물 가격이 급상승하여 최빈국과 개발도상국이 심각한 식량 불안을 겪고 있는 상황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였다. 이러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회원국 간의 협력 강화와 국가 간 무역 개방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강조하는 한편 앞으로도 FAO가 적극적, 선제적인 역할을 해줄 것을 주문하였다.

취동위(屈冬玉) 사무총장은 개회사에서 그동안의 FAO 활동에 따른 긍정적인 성과들을 언급하면서, "기후변화 전략과 과학혁신 전략을 수립한 것은 공동 노력의 놀라운 결과”라고 평가하였다.

이사국들은 이번에 FAO에서 수립한 두 개의 전략이 유엔의 지속가능한 발전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중요한 대책임에 동의하였다. 두 전략 간의 상호 긴밀한 연계를 통한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하고, 향후 구체적인 실행계획을 투명한 절차를 통해 조속히 수립할 것을 요청하였다.

우리나라 대표단은 "FAO의 두 전략이 지속가능한 식품 시스템으로의 전환에 기여할 수 있는 시의적절한 대책"이라고 평가했다. 아울러 "우리나라도 과학과 혁신을 활용하여 스마트팜 관련 기술 개발, 농축산물 유통의 물류 자동화, 온라인거래소 설립 등을 추진하고 있다"면서 "두 전략은 유기적으로 연계하여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하였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