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푸드&라이프 피플
농촌진흥청 남상식 연구관, 대한민국 공무원상 ‘녹조근정훈장’ 수상국산 고구마 개발‧보급으로 국민건강 증진 기여 공로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 국립식량과학원 바이오에너지작물연구소 남상식 농업연구관은 지난 13일 인사혁신처가 주관하는 대한민국 공무원상 ‘녹조근정훈장’을 수상했다.

대한민국 공무원상은 공직사회에 귀감이 되고 국가와 국민을 위해 현장에서 헌신하는 공무원의 자긍심과 사기를 높이기 위해 제정했다.

남상식 연구관은 생산자와 소비자 간 맞춤형 기능성 고구마의 새로운 품종 개발과 안정적인 생산 기술 보급으로 농가의 소득 향상과 국민 건강 증진에 기여한 공으로 ‘녹조근정훈장’을 수상했다.

남상식 연구관은 우리나라에서 재배하는 고구마 품종의 50%를 차지하던 일본 고구마 품종을 국산 품종으로 대체하기 위해 품종 개발과 보급에 힘써왔다.

개발한 국산 품종으로는 ‘풍원미’, ‘호감미’, ‘진율미’, ‘단자미’ 등이 있다. 특히, 항산화 효과가 있는 ‘풍원미’는 당도가 높고 맛이 좋아 호박고구마를 대표하는 품종으로 각광받고 있으며, 높은 생산성으로 농가 소득 향상에도 기여하고 있다.

또한, 낮은 비용으로 품질 좋은 고구마를 안정적으로 생산할 수 있도록 기계를 이용한 표준재배법을 확립했으며, 바이러스 무병묘 생산 기술 이전과 농업인 기술 교육으로 재배 환경과 기술 향상도 이끌었다.

녹조근정훈장을 수상한 농촌진흥청 남상식 연구관 [사진제공=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농업유전자원센터장 손성한 농업연구관은 대한민국공무원상 대통령표창을 수상했다.

손성한 센터장은 농업생명공학 기술 혁신의 핵심 인프라인 농생명정보 빅데이터를 구축하고, 첨단 신품종육성에 활용하기 위해 2015년 1월부터 2017년 11월까지 다부처 국책사업인 ‘포스트게놈다부처유전체사업’과 ‘국립농업생명공학정보센터(NABIC)’를 효율적으로 기획, 추진해 농업 유전체산업 발전에 기여했다.

올해 대한민국 공무원상은 국민 추천으로 202명의 후보를 받았으며, 민간전문가 중심의 공적심사위원회에서 3단계의 심사와 국민의 공개 검증을 거쳐 수상자 80명을 선정했다.

시상식은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렸으며, 이날 수상자들과 가족들은 문재인 대통령과 영빈관에서 오찬을 나눴다.

농촌진흥청 바이오에너지작물연구소 남상식 농업연구관은 “주어진 일을 묵묵히 했을 뿐인데 큰 상을 받아 영광”이라며, “국민의 추천으로 받은 상이라 더욱 뜻깊다. 앞으로도 공무원으로서 자부심과 사명감을 갖고 한국의 대표적인 먹을거리인 고구마 품종의 국산화와 고부가가치화를 위해 힘쓰겠다.” 라고 말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