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신제품
식용곤충 가공식품 개발 미래식량 견인충북농기원 갈색거저리 함유 고단백 스프래드 제조방법 특허 출원

충청북도농업기술원(원장 차선세)은 미래식량을 견인할 대표적인 먹거리인 식용곤충을 이용한 스프레드를 개발하여 특허 출원 하였다고 밝혔다.
갈색거저리는 곡류 등에 서식하는 야행성 곤충으로 전 세계에 분포하고 있다. 대부분 대량으로 사육되고 있어 산업화에 용이한 대표적인 곤충이기도 하며 중국과 네덜란드 등 국외에서는 식용으로 사용된다. 우리나라의 경우는 2014년에 한시적인 식품원료로 등록되었고, 최근 식품공전에 일반식품으로 등록되었다. 벌레라는 이미지를 벗고자 고소한 맛이 나는 벌레라는 뜻의‘고소애’라는 애칭도 있다. 그 외에도 장수풍뎅이 유충, 쌍별귀뚜라미 등 현재 7종이 식품원료도 등록되어 있다.
식용곤충은 단백질 함량이 높은 반면 탄수화물의 함량이 적다. 가축에 비해 좁은 면적에서도 사육이 가능하고, 빠른 기간에 대량생산을 할 수 있는 특징을 갖고 있다.
갈색거저리는 주로 단백질만 함유한 다른 식용곤충에 비해 단백질 뿐 만 아니라 불포화지방산과 다양한 무기질을 함유하고 있어, 노인, 환자 및 영유아들에게 매우 효과적인 영양공급원으로의 식품소재가 될 수 있다. 하지만 벌레라는 이미지에서 오는 혐오감을 최대한 줄이면서 동시에 벌레의 맛을 느끼지 못하게 하는 가공 기술 또는 식품이 필요한데, 도 농업기술원에서는 갈색거저리 분말과 땅콩을 이용한 갈색거저리 스프레드 기술을 개발하게 된 것이다.
이번에 개발한 스프레드는 재료 전처리 방법과 만드는 방법이 간단하며, 항산화활성과 단백질 함량을 증가시키는 기술로, 빵이나 크레커에 발라먹거나 소스 등의 다양한 식품 소재로 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도 농업기술원 친환경연구과 김영호 과장은“미래 블루오션인 식용곤충 시장에 선도적으로 나가기 위해 갈색거저리 스프레드를 개발하게 되었고, 앞으로 기술설명회 등을 통해 식용곤충제품이 실용화 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송광섭 기자  agrienews@daum.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