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평양 올림픽 딱지?…청와대, 여론과 온도차보여
(사진=YTN 캡처)

청와대가 “평양 올릭픽 딱지를 이해할 수 없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23일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입장문을 통해 평창올림픽이 평화 올림픽이 되도록 마음과 지혜를 모아달라고 호소했다.

청와대의 호소에도 여론은 냉담했다. 네티즌들은 “hs60**** 북한에 굽신굽신 와주십쇼 하는 꼴이니 그렇지” “kyj9**** 그만큼 국민적 지지를 못 받고 있다는 반증이다” “song**** 올림픽이 모야? 현송월 다녀간 거 밖에 기억에 없는데” “akhn**** 평양이 원하는 대로 모든 것 다해주는데 그런 얘기 나올만 한 것 아닌가? 이젠 국민 지지도 떨어지고 버틸 곳이 과연 어딘가요” “yose**** 평화를 가장한 평양올림픽 반대합니다” “coco**** 개막식 전날에 굳이 시간 옮겨서 북한은 광군절 행사한다. 통수가 한두번이어야지” “gpel**** 한민족이라는 생각부터 지워야할듯 국민들과 생각차이가 너무 심함”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반면 “stan**** 평화올림픽 응원합니다” “prin**** 평창올림픽 성공개최를 기원하며 한반도에 평화가 오기를 바랍니다”라며 평창올림픽의 성공을 기원하는 측도 적지 않다. 

하지만 이번 평창올림픽에 평양올림픽 딱지가 붙은 데는 현송월 등 북측 사전점검단에 대한 과잉의전 논란이 주효했던 것으로 해석된다. 

이은정 기자  le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