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식품
동아오츠카, 창립 44주년 장기근속 포상30년 근속자 10명 포함 총 67명 대상... "함께 하려는 동반자의 연대감 필요"
동아오츠카 창립 44주년을 맞아 장기근속 포상 대상 임직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동아오츠카]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동아오츠카(대표이사 사장 조익성)는 6일 서울 동대문구 본사 7층 대강당에서 창립 44주년 기념식을 진행했다고 7일 밝혔다.

이날 기념식에서는 총 71명의 임직원에게 장기근속상과 노조추천공로상 포상이 수여됐다. 장기근속상은 30년 근속자 10명을 포함해 총 67명에게 수여됐으며, 해당 임직원에게는 근속 연수에 따른 포상금과 상품이 지급됐다.

조익성 대표이사는 사내 인트라넷 게시판에 올린 동아오츠카 창립 44주년 기념사를 통해 "임직원 모두 함께하는 마음으로 성과를 만들어나갈 것"을 주문했다.

또한, 작년에 이어 2023년의 동아오츠카 슬로건도 ‘함께 만들어요, 동아오츠카 미래’라고 밝히며, “회사의 지속 성장과 더 나은 미래를 위해서는 외형의 재무적 성과뿐 아니라 서로를 배려하고 함께 하려는 동반자로서의 연대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조 대표는 "급변하는 외부 환경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고 위기상황에 대응하기 위한 준비하는 마음, 서로 소통하면서 더 만족할 수 있는 조직문화를 만들어 나가는 솔선수범, 고객에게 사랑받는 기업이 될 수 있도록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회사를 함께 만들어 가자"고 당부하고, “우리가 노력하는 만큼 회사는 성장해 나갈 것이고, 회사가 성장하는 만큼 모두에게 충분한 보상이 이루어 질 것이며 이를 위해 저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1979년 동아제약 식품사업부에서 분리되어 창립된 동아오츠카는 ‘건강을 생각하는 음료’라는 기업 이념 하에 지난 40여 년간 ▲포카리스웨트 ▲오로나민C ▲나랑드사이다 ▲오란씨 ▲데미소다 등 차별화된 제품으로 음료 시장을 선도해오고 있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