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명절 전후 가금농장 방역관리 유의해야"농식품부 김인중 차관, 설 명절 대비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방역 현장 점검
농림축산식품부 김인중 차관이 1월 19일(목) 전북 부안군 소재 거점소독시설을 방문하여 방역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농식품부]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농림축산식품부 김인중 차관은 설 명절을 앞둔 지난 19일(목) 전북 부안군 소재 거점소독시설과 도축·가공장을 방문하여 전라북도의 방역상황을 점검하였다.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발생하면 이동 제한, 살처분, 입식 제한 등으로 축산농가와 지역경제에 어려움을 유발하고 더불어 산란계 농장에 발생 시에는 계란 가격 상승 등으로 물가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

과거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등 가축전염병 발생상황을 보면 설 명절을 포함하여 연휴 기간 전후에 발생이 많았다. 최근 야생조류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검출이 증가하고 있고 귀성객 및 차량 증가로 가축전염병 발생 우려가 큰 상황이다.

이번 현장 점검은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예방과 차단 상황을 점검하고, 연초부터 방역 현장에서 노력하고 있는 지자체 현장 담당자를 격려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이 자리에서 김인중 차관은 "설 명절 기간 귀성객 증가 등으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확산할 우려가 있으므로 경각심을 가지고 지자체에서 강화된 방역 조치를 시행해 줄 것"을 강조했다. 

또한 김 차관은 "지자체는 설 명절 기간에도 단체장의 책임하에 경각심을 가지고 차단 방역에 총력 대응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