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대한민국우수품종상 대회' 출품 접수 시작대통령상 5천만원 등 올해 연말 시상 예정... "농업인 소득 증대, 종자 수출 확대"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국립종자원(원장 김기훈)은 2023년 제19회 대한민국우수품종상 대회 운영을 위한 출품 접수를 2022년 12월 26일(월)부터 2023년 2월 28일(화)까지 받는다고 밝혔다.

대한민국우수품종상은 국내 육성된 우수품종을 선발하여 시상함으로써 육종가의 신품종 육성 의욕 고취와 종자 수출 활성화에 기여하기 위한 대회로 종자 분야의 장영실상으로 불리는 최고 권위의 상이라 할 수 있다.

출품대상은 최근 10년간(과수·임목류는 15년) 국내에서 육성된 ‘모든 작물’의 품종 중 품종보호등록 또는 국가품종목록에 등재된 품종을 대상으로 한다. '모든 작물'이란 식량작물, 채소류, 과수류, 화훼류, 특용작물, 사료작물, 버섯류, 산림작물 등을 말한다.

다만 수출품종상은 품종보호등록 또는 국가품종목록 등재를 하지 않아도 수출 증빙서류를 제출한 경우 출품이 가능하다.

출품 신청은 개인육종가, 종자업체, 대학, 단체, 또는 국가·지방자치단체의 육종기관 등 누구나 할 수 있으며, 출품신청서 및 관련 구비서류를 첨부하여 직접 제출하거나, 우편 또는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된다.

출품 품종은 ▲분야별 심사(서류심사, 출품품종 공개발표 및 현장 확인 등)와 ▲종합심사(소비자 기호도, 종자산업 및 농업발전 기여도 등)로 이루어진다.

시상은 2023년 11~12월 중 실시할 계획으로 시상 규모는 대통령상 1점(5천만 원), 국무총리상 2점(각 3천만 원), 농림축산식품부장관상 5점(각 1천만 원)이다. 이 중 종자 수출에 기여한 품종에 대해서는 수출품종상(국무총리상 1점), 내병충성, 기능성 등 특정 분야에 기여한 품종에 대해서는 혁신상(농림축산식품부장관상 1점)이 주어진다.

올해는 출품공고 및 접수 기간이 한 달 이상 늘어남에 따라 육종가의 적극적인 참여와 관심으로 더 많은 신품종이 출품되길 기대하고 있다. 

조경규 국립종자원 종자산업지원과장은 “2023년 대한민국우수품종상 대회를 통해 우리나라를 대표할 수 있는 우수 품종이 선정되어 농업인 소득 증대 및 종자 수출 확대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2023년 대한민국우수품종상 대회 포스터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