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호남지역 폭설 피해 복구에 총력”농식품부 직원, 전남 담양 피해농가 방문... 제설작업 등 응급복구 지원 나서
농식품부 직원들이 폭설 피해농가를 방문해 일손돕기를 하고 있다. [사진=농식품부]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지난 12월 21일부터 23일까지 이어진 기록적인 폭설로 인해 전북, 전남, 광주를 중심으로 12월 27일 08시 기준 농업시설 28.5ha, 588동 및 시설하우스에서 재배 중인 딸기, 감자 등 6.5ha의 농작물 피해가 발생하였다. 

이번 폭설로 비닐하우스 골조가 무너지거나 비닐이 찢어져 생육 중인 작물이 일부 눈에 묻히거나 어는 등 피해가 발생하여 응급복구가 필요한 상황이나, 연말연시에 응급복구에 필요한 인력수급이 어려워질 가능성이 커 피해농가의 시름이 깊어지는 상황이다.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장관은 농림축산식품부와 소속·산하기관 및 농협중앙회 등 관계기관에 “폭설 피해농가의 조속한 경영회복을 위해 적극적으로 일손돕기를 실시할 것"을 지시하였다.

농식품부 본부는 지난 27일 전남 폭설 피해현장에 일손돕기를 추진했다. 원예경영과장 등 직원 30여 명이 전남 담양 시설하우스 농가 피해현장을 방문하여 하우스 지붕 눈 쓸기, 제설작업, 주변 정리 등 응급 복구를 실시하였다. 한편 소속ㆍ산하 기관 임직원도 연말연시 폭설 피해지역을 대상으로 피해복구 지원을 추진할 계획이다.

정황근 장관은 “이번 폭설로 인해 피해를 입은 농업인들이 조기에 영농을 재개할 수 있도록 복구 및 인력지원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며, “피해복구 과정에서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안전에 각별히 유의하는 한편, 농업인들은 하우스 지붕 눈 쓸기, 축사 지주 점검, 가온 장비 보강 및 적정온도 유지 등 추가 피해 방지를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여 주실 것”을 당부하였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