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식품
하림, 친환경 캠페인 ‘에코 챌린지’ 벌여직원-소비자단체 피오봉사단 결성, 대학생 서포터즈 하림 유니버스와 공동진행
[사진=하림]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종합식품기업 하림의 임직원과 소비자 가족들로 구성된 피오봉사단와 대학생 서포터즈 하림 유니버스가 특별한 ‘에코 챌린지’ 캠페인을 진행했다. 

올해로 9기를 맞이한 하림 피오봉사단은 매달 다양한 미션을 통해 일상에서 환경보호를 실천하는 하림의 대표 CSR 활동이다. 이번 8월 미션엔 올 초 출범한 대학생 서포터즈 ‘하림 유니버스’도 참여해 그 의미가 더 컸다.

초등학생 이상 자녀를 둔 소비자와 하림 임직원들로 이뤄진 하림 피오봉사단은 환경보호의 필요성을 재밌게 풀어낸 도서를 읽고 탄소 저감에 기여하겠다고 약속하는 챌린지에 도전했다. 

하림 피오봉사단 운영진이 고른 ‘지구에서 가장 큰 발자국’ ‘지금 우리 곁의 쓰레기’ 등의 책을 읽고 느낀 점과 새로운 다짐을 SNS에 공유했다. “지구를 위해 가까운 거리는 걷거나 자전거를 이용할게요” “올바른 분리수거를 위해 용기낼게요” 등 손글씨로 적은 약속들이 눈길을 끈다. 다른 육류에 비해 탄소배출량이 적은 닭고기를 먹을 만큼만 요리하고 남김 없이 먹은 뒤 빈 그릇을 인증하며 음식물을 남기지 않겠다고 다짐한 가족도 있다.

하림 유니버스도 #전기코드 뽑기 #텀블러 사용하기 등 누구나 실천할 수 있지만 습관화가 잘 안 되는 목표들을 ‘에코 버킷 리스트’로 작성해 하나씩 실천하고 주변에도 참여를 독려하는 ‘에코 버킷 챌린지’를 진행 중이다. 

하림이 올 초 MZ세대와의 소통을 강화하기 위해 창단한 하림 유니버스는 대학생 20명으로 구성됐다. 가치소비를 중시하는 Z세대답게 동물복지 제품으로 직접 요리해 보고 후기를 올리거나 톡톡 튀는 아이디어로 에코 챌린지를 권유하는 포스터를 만드는 등 적극적으로 활동하고 있다.

하림 마케팅팀 관계자는 “피오봉사단과 하림 유니버스가 매달 환경을 위한 미션을 수행하며 자기자신 뿐만 아니라 주변에도 선한 영향력을 미치고 있다”며 “하림은 올 초 선언한 ‘애쓰고(ESG) 애쓰지(ESG)’ 슬로건에 걸맞게 동물복지와 탄소중립에 앞장서며 ESG 경영을 실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