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농산업의 미래, 기술 융복합에 달렸다전남농기원, 농업기술 개발 핵심 목표 설정... 디지털 농업 전환 기술 개발 등 추진
전남농업기술원은 올해 농업기술 개발 핵심 목표를 설정하고 기술 개발에 나섰다. 사진은 생육측정 로봇 시연 모습  [사진=전남농기원]

[한국영농신문 박주하 기자] 

전남농업기술원(원장 박홍재)은 4차 산업혁명의 기술 융복합이 농산업의 미래 핵심 열쇠로 작용할 것으로 전망하고, 올해 핵심 목표를 설정 기술 개발에 나섰다.

전남농업기술원은 13일 디지털농업 전환을 위한 혁신기술개발, 청년농업인의 새로운 일자리 창출과 기후변화 대응 저탄소 농업기술 개발 등을 올해 핵심 목표로 설정했다고 밝혔다.

전남농업기술원은 디지털농업 전환 가속화, 청년농업인의 중요성 증대, 식량안보 여건 악화, 탄소중립을 위한 감축목표 달성, 이상 기상 발생 빈도 증가 등 농업환경과 여건이 변화하고 있다며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대안을 현장에서 답을 찾아간다는 전략이다.

이를 위해 ▲디지털농업 전환을 위한 실용화 기술개발 보급 ▲전남 농업을 이끌어 갈 청년 농업인 육성 ▲전남형 신품종 개발·보급 및 지역특화품목 육성 ▲지속 가능한 축산업을 위한 체감형 기술개발 및 확산 ▲수출 농식품 고품질 생산기술 개발과 지원 ▲기후변화 대응 및 탄소저감 기술개발 보급 ▲지역 농특산자원 고부가가치 가공기술 개발 및 실용화 등을 추진하게 된다.

올해는 4차 산업혁명 기술로 농가인구 감소와 고령화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조성중인 첨단 무인자동화 농업생산 시범단지에 첨단농기계와 AI 통합 플렛폼을 적용할 예정이다. 미래형 노지 디지털 농업모델로 구축하며, 한국농어촌공사, 농업생산무인자동화연구센터 3개 기관이 공동으로 추진하게 된다.

또한 농산업 부가가치 창출과 청년농업인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농업기술원 내에 조성한 청년 창농타운은 2025년까지 160개 청년 창업기업을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전남농업기술원 관계자는 “기후변화에 대응하고 탄소저감 기술개발을 위해 저탄소 유기재배 기술 패키지화 등 온실가스 감축기술 적용 저탄소 재배단지 5개소를 운영하고 있다”며 “특히, 이상기상에 따른 농업재해 예방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기상재해 조기경보 서비스시스템을 구축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전남농업기술원은 지난해에 전남쌀 대표품종으로 개발한 ‘새청무’ 확대 보급, 신품종 육성사업, 청년농업인 육성, 국제농업박람회 성공 개최 등 탁월한 성과를 인정받아 농촌진흥청 평가에서 전국 최우수기관에 선정됐다.

박주하 기자  juhap@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주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