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충북농기원, "과수 동해 피해 대비해야"백색 수성페인트 도포, 보온재 피복 등 선제적 대응으로 피해 최소화 필요
이번 겨울은 기온이 평년대비 비슷하거나 낮을 것으로 전망되어 1월 중순 이후부터 2월 해빙기 전까지 동해 피해에 대한 관리가 매우 중요한 시기이다. [사진=충북농기원]

[한국영농신문 김찬래 기자] 

충북농업기술원(원장 서형호)은 겨울철 한파에 노출되는 노지 과수의 동해 발생이 우려된다며, 피해 최소화를 위한 사전 대응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하고 나섰다.

이번 겨울은 기온이 평년대비 비슷하거나 낮을 것으로 전망되어 1월 중순 이후부터 2월 해빙기 전까지 동해 피해에 대한 관리가 매우 중요한 시기이다.

겨울철 과종별 월동한계 온도는 복숭아 –15 ~–20℃, 포도 –20 ~–25℃, 배 –25 ~–30℃, 사과 –30 ~–35℃ 이며, 한계온도 이하로 지속될 경우 주간부 파열, 꽃눈 고사 등 심각한 피해가 발생된다.

또한, 산지로부터 냉기류의 유입이 많은 평지나 사방이 산지로 둘러싸인 분지 형태의 지역, 강가, 호수 주변 등 찬 공기 정체가 쉬운 지형은 저온이 오래 지속되어 피해가 크게 발생됨으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이렇듯 동해 방지를 위해서는 토양이 건조하거나 과습하지 않도록 배수시설과 방풍시설을 정비하고, 지면에서 주간부의 1m 높이까지 백색 수성페인트를 도포하거나 부직포, 짚 등 피복재를 활용해 보온해주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주간부가 파열된 경우 도포제를 처리하고, 도포제 처리 후에는 파열된 부위가 계속 벌어지지 않도록 고무밴드로 묶어주는 것이 좋다.

충북농업기술원 최재선 기술보급과장은 “겨울철 과수 동해 발생 시 피해가 심하면 나무를 캐내야 하는 경우가 있다.”라며, “이럴 경우 경제적인 큰 피해가 발생하므로 동해를 최소화 할 수 있도록 사전 대비를 철저히 할 것을 다시 한 번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김찬래 기자  kcl@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찬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