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유통
"저탄소 식생활 문화확산에 동참합니다"aT, 강원랜드와 업무협약 체결... 먹거리 선순환-지역경제 활성화 등 협력
김춘진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사장(좌측), 이삼걸 강원랜드 대표이사(우측)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사장 김춘진)와 강원랜드(대표 이삼걸)은 23일 서울 aT센터에서 저탄소 식생활 문화확산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저탄소 식생활 캠페인 ‘코리아 그린푸드 데이’ 추진 및 홍보 등 ESG 가치 실천 ▲ 로컬푸드 등 지역단위 먹거리 선순환 체계 지원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및 지역상생 실천 ▲ 기후위기 인식 개선과 탄소중립 생활 실천 촉진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코리아 그린푸드 데이’는 먹거리의 생산­-유통-­소비 전 과정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여 ‘농장에서 식탁까지 Net Zero(탄소중립)’를 실천하는 저탄소 식생활 캠페인으로, 공사는 지난 9월 선포식 개최 이래 기업, 학교, 지자체 등 대국민 확산에 나서고 있다.  

강원랜드는 리조트 내에서 배출되는 음식물 쓰레기를 ‘동애등에’라는 곤충의 먹이로 활용해 자연 분해된 친환경 퇴비를 생산하고 이를 화훼 등 작물의 거름으로 쓰고 있다. 또한 곤충을 재처리해 사료나 비료로 활용하여 음식물 쓰레기의 선순환 체계를 선도적으로 구축함으로써 한국기업지배구조원에서 발표한 ESG평가에서 2년 연속 A등급을 달성하는 등 ESG경영에 앞장서고 있다. 

이번 공사와의 협력체계 구축이 먹거리 분야 ESG경영 확산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아울러 로컬푸드·푸드플랜 활성화 정책을 지원하는 공사와 지역경제 발전을 주도하는 강원랜드가 협업하여 지역 먹거리 선순환 체계 구축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힘을 합칠 계획이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김춘진 사장은 “탄소중립 실천은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이번 협약이 강원랜드를 비롯한 강원도 소재 기업들과 지역사회가 지구를 살리고 지역경제를 살리는 저탄소 식생활 확산에 참여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