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농관원 전남지원, 농촌일손돕기 나서담양군 방울토마토 재배 농업인, "일손돕기로 큰 시름 덜어"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전남지원은 8일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영농철 일손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농업인을 돕기 위해 긴급 일손돕기에 나섰다. [사진=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한국영농신문 박주하 기자]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전남지원(지원장 황규광)은 8일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영농철 일손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농업인을 돕기 위해 긴급 일손돕기에 나섰다.

고령화와 청년인구 감소로 인력부족이 심각한데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외국인 노동자도 구하기 힘들고 인건비 상승도 우려되는 상황에서 농가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직원 50여명이 기쁜 마음으로 동참해 방울토마토 줄기 유인 작업 및 순지르기, 영농폐기물 수거 등을 도왔다.

이날 일손돕기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참여 전·후 발열체크, 마스크 및 장갑 착용, 참여자 간 거리 유지, 차량이동 시 동승자 최소화 등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하며 진행됐다.

농업인은 ”지금부터 한창 일손이 많이 필요한 시기여서 걱정이 많았는데 이렇게 도움을 주셔서 한시름 놓았다“며 농관원에 고마움을 전했다.

황규광 지원장은 “오늘 일손돕기에 함께해 준 직원분들께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농업인들의 어려움을 외면하지 않고 앞장서서 작은 힘이나마 보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 “코로나19로 그 어느 때보다 힘든 시기에 농가를 위해 지역 내 각급 기관·단체에서도 농촌 일손돕기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박주하 기자  juhap@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주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