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유통
호주원예혁신협회, 호주 본토 체리 국내 판매 개시테이스트 호주 공식 페이스북 및 인스타그램 채널에서 다양한 이벤트 진행 예정

체리는 천연 항산화제, 비타민, 미네랄 등이 풍부해 ‘슈퍼 푸드’라고 불린다. 호주에서는 가족·친구를 위한 선물로 주고받기도 하며, 건강을 위해 챙겨 먹는 과일이기도 하다.

호주원예혁신협회(Hort Innovation, 이하 협회)는 국내 온·오프라인 매장과 쇼핑몰을 통해 호주 본토 체리(Australian mainland cherries) 판매를 시작한다고 26일 밝혔다.

호주 본토 체리는 2019년까지 태즈메이니아섬에서 생산된 적은 양의 체리만 국내에 수입되고 있었지만, 올해는 500t 이상의 수입이 확정되면서 본격적인 판매가 성사됐다. 물량은 11월 중순부터 2021년 2월까지 차례대로 들어올 예정이다.

협회에 따르면, 한국 소비자 대부분은 수입 과일이 국내로 오는 동안 사용될 방부제, 보존제를 염려는데 호주 본토 체리는 이 같은 걱정을 덜어내기 위해 농장 수확 뒤 36시간 안에 항공편으로 수입된다.

협회는 깨끗한 청정수, 낮 동안의 긴 태양 조광, 낮과 밤의 이상적인 온도 차이 등 최적의 재배 환경을 통해 풍미를 극대화해 한국 소비자들 입맛을 사로잡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제임스 최 주한 호주대사는 “최고의 품질을 자랑하는 호주 본토 체리를 한국 시장과 소비자들에게 최초로 선보이게 돼 기쁘다. 이번 체리 수입을 계기로 호주와 한국 간 식품 무역이 앞으로 더 증진되기를 기대하고 한국 소비자들이 체리를 통해 호주의 맛을 즐기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호주 본토 체리는 현재 쿠팡, 롯데마트, 이마트, 홈플러스 등 온·오프라인 구매처에서 만나볼 수 있다. 한편 호주원예혁신협회는 호주 본토 체리의 국내 첫 판매를 기념해 ‘테이스트 호주(Taste Australia)’ 공식 페이스북 및 인스타그램 채널에서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제임스 최 주한 호주대사가 호주 본토 체리와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주한호주대사관]

송영국 기자  syk@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영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