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한우 우둔살' 어떻게 먹으면 맛있을까?한우자조금, ‘한우요리 경연대회’ 시상식... 대상에 황인애 학생 '우둔찜 타르트'
21일 경기도 안산에 위치한 한국호텔관광전문학교에서 한우자조금이 개최한 ‘2020 한우요리 경연대회’에서 ‘우둔찜 타르트’로 대상을 수상한 한국관광대학교 황인애 학생(가운데), 최우수상을 수상한 ‘도라지정과를 품은 우둔롤&냉채’의 천안병천고등학교 신소희 학생(왼쪽)과 ‘오레키에테 한우 우둔 라구파스타’의 신안산대학교 황주연 학생이 해당 요리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한우자조금]

한우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민경천, 이하 한우자조금)가 주최하고, 한국조리기능장협회가 주관하여 지난 21일 경기도 안산 한국호텔관광전문학교 문화관에서 ‘2020 한우요리 경연대회’ 본선 및 시상식을 개최했다.

한우의 소비 확대 및 우수한 인재 발굴과 한우 요리 분야 발전을 위해 열린 이번 대회에서는 지난 11월 7일 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의 일환으로 온라인을 통한 비대면 예선전을 거쳐 본선에 진출한 총 16명의 참가자들이 ‘한우 우둔살’을 주제로 한 다양한 창작 요리들을 선보였다.

이날 본선은 ‘맛’과 ‘향’이라는 요리의 중요 심사 포인트를 위해 불가피하게 오프라인으로 진행됐다. 위생, 전문성, 모양, 창의성, 상품성 등 다양한 심사기준을 통해 시상작도 선정했다.

▲ 대상(농림축산식품부 장관상, 1명) 한국관광대학교 황인애 학생 ‘우둔찜 타르트’ ▲ 최우수상(한국조리기능장협회 이사장상, 2명) 천안병천고등학교 신소희 학생 ‘도라지정과를 품은 우둔롤&냉채’, 신안산대학교 황주연 학생 ‘오레키에테 한우 우둔 라구파스타’ 등 총 16명에게 총 1650만원의 상금과 상장을 수여했다.

또한 심사가 이루어지는 동안 송수익 강사(한국글로벌쉐프 고등학교장)의 한우 관련 특강도 함께 이루어져, 미래의 한우 전문 요리사를 꿈꾸는 참가자들에게 뜨거운 호응도 얻었다.

이번 대회에서 대상을 수상한 한국관광대학교 황인애 학생은 ‘우둔찜 타르트’를 선보이며, 익숙한 한우 갈비찜을 우둔살로 대체해 타르트와의 조화를 보여주었다.

황인애 학생은 “한우 우둔살의 짠맛과 타르트의 달콤함이 으깬 감자의 부드러움과 조화를 이뤄 새로운 맛을 보여주고자 했다”며 “예상치 못한 대상 수상으로 너무 기쁘며, 앞으로도 창의적인 한우 요리를 선보이고자 노력할 것”이라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민경천 한우자조금 위원장은 “이번 대회에 참가한 학생들의 열정과 창의성을 보며, 우리 한우 산업의 미래가 더욱 밝을 것이라 확신하게 되었다”며, “앞으로도 더 성장해 한우를 활용한 다양한 레시피로 한우 산업을 이끌어 주길 바라고, 또한 한우자조금도 함께 우리 한우 산업의 발전을 위해 다방면으로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찬래 기자  kcl@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찬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