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술
‘코로나19 역학조사지원시스템’, 정부혁신 우수사례로 선정845개 기관 제출 사례 중 전문가 심사 거쳐... ‘참여.사회적 가치’ 분야 최종 결선 올라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원장 손봉수, 이하 국토교통진흥원)이 지난 21일 행정안전부가 주최하는 ‘2020 정부혁신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스마트시티 데이터허브 모델을 활용한 ‘코로나19 역학조사지원시스템’이 우수사례로 선정됐다고 27일 밝혔다.

행정안전부의 정부혁신 우수사례 경진대회는 참여․사회적 가치, 공공서비스, 협업, 행정혁신 등 4개 분야에 대해 중앙․지방자치단체․공공기관 등으로부터 우수한 정부혁신 사례를 발굴해 기관간 확산․공유하고, 성과를 대국민에게 홍보하는데 목적이 있다.

국토교통진흥원이 제출한 ‘코로나19 역학조사지원시스템’은 845개 기관이 지원해 치열한 예선을 거쳐 올라온 4개 분야 96건의 정부혁신 우수사례 중 참여․사회적 가치 분야로 선정된 21개 우수사례와 최종 결선을 치르게 됐다.

코로나19 역학조사지원시스템은 국토교통진흥원에서 개발 중인 스마트시티 데이터 허브 모델을 활용하여 코로나19가 확산되던 올해 2월쯤 약 2주간의 긴급 개발기간을 거쳐 질병관리청(당시 질병관리본부)에 무상으로 제공되었다.

해당 시스템은 기존 역학조사관이 역학조사와 분석에 최대 24시간이 걸리던 것을 10분 이내로 단축하며 코로나19 확산을 막고, 많은 외신의 관심 속에 K-방역의 위상을 제고하는데 기여했다는 설명이다.

정부혁신 우수사례는 26일부터 오는 11월5일까지 대국민 온라인 투표와 전문가 현장평가로 최종 순위를 결정한다.

대국민 온라인 투표 4개 분야 중 참여․사회가치 분야에서 ‘코로나19 역학조사지원시스템’을 확인할 수 있으며, 한 분야에서 4개 사례를 투표해야만 결과가 반영된다.

손봉수 원장은 “국가연구개발사업으로 진행 중인 스마트시티 데이터 허브 모델을 활용하여 실제 도시문제 해결에 역할을 할 수 있었던 좋은 사례”라며 “앞으로도 국가연구개발사업이 국민들 실생할에 직접 영향을 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대국민 온라인 투표는 사이트를 통해 11월5일까지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김지우 기자  kkk7@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