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한국농어촌공사, 저수지 태양광 실적 '미미'맹성규 의원, "농민들 의사 수렴하면서 태양광 사업도 계획대로 추진해야"
맹성규 의원 (더불어민주당, 인천 남동갑)

저수지 태양광 사업이 시작한 지 8년이나 지났지만 추진 실적은 미미해 주민들을 적극적으로 참여시킬수 있는 대안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한국농어촌공사(사장 김인식, 이하 공사) 2012년 처음 저수지에 태양광을 설치한 이후 2020년 현재까지 20지구에서 태양광 사업을 하고 있다. 2019년에는 2022년까지 공사 소유 저수지에 4280메가와트 규모의 태양광 시설을 설치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하지만 2020년 현재 목표가 1/10이상 줄어든 300 메가와트까지 떨어진 상황이다.

이는 저수지에 태양광 장비를 설치하기 위해서 지역주민과의 협의가 선행되어야 한다는 공사의 원칙 때문이라는게 중론다. 지금까지 지역 주민들은 환경과 경관을 이유로 지역 저수지에 태양광 장비를 설치하는 것을 꺼려왔다.

이에 맹성규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인천 남동갑)은 10월 12일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공사의 김인식 사장에게 저수지 태양광 사업이 좌초 위기에 놓은 점에 대해 따져물었다.

더불어민주당 맹성규 의원실에서 한국농어촌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20년 10월 현재도 설치 주진 중인 40개 지구 중 11개 지구만이 설치완료 또는 설치완료 예정이고, 12개 지구에서는 지역주민과의 협의가 종료되지 않아 설치가 늦어지고 있다. 지자체협의 중인 곳도 2곳이나 된다.

현재 발전 규모인 1만7723 킬로와트는 300 메가와트 즉 30만 킬로와트의 5.6%를 겨우 넘는 수치다. 현재 추진 중인 설비를 합해도 11만7천 킬로와트 수준으로 1/3을 겨우 넘는 수준이다. 2022년까지 300 메가와트를 달성하려면 앞으로 2년간 282 메가와트 규모의 태양광 설비를 더 저수지에 설치해야 한다.

맹성규 의원은 “농민들의 의사를 수렴하면서도 태양광 사업을 계획대로 추진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태양광이 설치된 저수지에 영향을 받는 주민들에게 전기세를 감면하는 등 주민들도 농어촌공사의 태양광 사업에 함께 참여할 수 있는 방향을 고민해 볼 것”을 강조했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