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푸드&라이프 건강
난도 높은 ‘뼈이식임플란트’, 의료진 선택 중요

치아는 음식물을 자르고 씹는 저작 기능을 수행한다. 그리고 얼굴 길이 및 균형, 주름 등 심미적인 역할을 가지고 있다. 자연적으로 회복하고 자라는 신체 부위가 아니기에 평소 구강 위생을 청결히 하고, 정기적인 검사를 통해 관리가 이뤄져야 한다.

물론, 이러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치아 상실을 겪는 이들이 많다. 그리고 우식증 및 치주염 등으로 인해 자연 치아를 살릴 수 없는 경우에는 자연 치아를 대신할 수 있는 치료가 중요하다. 자연 치아의 방치는 주변 치아와 대합치의 틀어짐으로 이어지고 저작 기능 및 발음에 불편함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충분한 폭과 너비, 양을 유지하고 있던 치조골에도 문제가 발생한다. 치아 상실 후 나타날 수 있는 문제 중 하나는 치조골 소실이다. 치조골도 소실 후 원래대로 돌아가지 않기 때문에 조속한 식립은 치조골의 유지에도 도움이 된다.

치조골이 충분해야 픽스처를 식립도 안정적으로 이뤄질 수 있는데, 치조골의 양이 부족하다면 고정력과 저작력이 낮아지고, 식립의 실패 가능성도 커진다.

여러 치료 방법 중 하나인 ‘뼈이식임플란트’는 골이식재를 통해 치조골의 형성이 이뤄지는 과정이다. 골이식재는 본인의 뼈를 채취한 자가골과 타인의 뼈를 이용한 동종골, 동물의 뼈로 만든 이종골, 합성 재료를 이용한 합성골을 이용한다. 본인의 뼈를 이용하는 게 골형성률이 좋지만, 아무래도 충분한 양을 채취하기 힘들기 때문에 다른 골이식재를 섞어 사용한다.

골이식은 부족한 높이, 너비를 형성하며, 결손 부위에 따라 골이식 방법이 상이하다. 일반적인 식립보다 골형성 과정이 필요하기에 난도도 높고, 치료 기간도 더욱더 오래 걸린다. 방법은 골형성 자리에 잇몸이 내려앉지 않도록 덮개는 덮는 골유도재생술, 뼈에 금을 내어 골 형성을 기대하는 골신장술, 치조골을 가르고 폭을 넓히는 치조골 확장술, 상악동의 막을 걷어 올려 골이식을 하는 상악동거상술 등의 골이식이 이뤄지게 된다.

뼈이식임플란트는 골다공증약, 스테로이드 등을 복용하고 있거나 심장질환 및 당뇨와 고혈압과 같은 질환, 고령, 결손 범위 등에 따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시술 난도가 높기 때문에 여러 케이스, 식립 사례를 가지고 있으며, 정밀한 검사와 진단이 가능한 곳을 찾아야 한다.

사용하는 픽스처 및 골이식재 모두 검증받은 재료인지, 정밀한 검사 장비, 의료진의 식립 노하우, 전문의 자격, 전담 치료 여부 등을 하나하나씩 따져본 뒤 치과와 의료진의 선택이 이뤄져야 한다. 여러 곳을 방문해 충분한 상담이 이뤄져야 하는 만큼 현명하고 신중하게 진행돼야 한다.

[도움말 : 정석준 행복플란트치과 원장]

김지우 기자  kkk7@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