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림
태풍 '마이삭' 북상으로 산사태 위험 급상승국립산림과학원, 산사태 정보시스템에서 예측정보와 산사태 위험지도 제공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전범권)은 제9호 태풍 ‘마이삭’이 강한 바람과 함께 많은 비를 동반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산사태 발생위험 또한 증가할 것으로 예측되어 국민들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기상청은 제9호 태풍 ‘마이삭’이 매우 강한 태풍으로 발달하여 오는 9월 2일 제주도를 시작으로 경남 남해안에 상륙한 뒤, 내륙을 관통하여 동해안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측했다.

태풍 ‘마이삭’은 2003년 역대 최악의 피해를 낳았던 태풍 ‘매미’와 비슷한 경로로 예측되며, 특히 우리나라 상륙 시점의 풍속은 시속 144km로 ‘매미’보다 빠를 것으로 예상된다. 

따라서 산사태 취약지역이나 산림인접지에 거주하는 주민들은 대피 장소를 미리 확인하는 등 산사태 위험에 따른 행동요령을 사전에 숙지하는 것이 필요하다.

이에, 산림청은 산사태로부터 국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산사태 정보시스템’에서 산사태 예측정보와 산사태 위험지도를 제공하고 있다.

산사태 예측정보는 기상청에서 제공하는 강우 자료를 이용해, 전국의 토양함수지수를 분석하여 산사태 예·경보 정보를 1시간 단위로 제공한다. 지자체에서는 토양함수지수가 80%에 도달하면 주의보를 발령하고 토양함수지수가 100%에 도달하면 경보를 발령한다.

산사태 위험지도는 지형, 지질, 임상 등 9개의 산사태 유발인자를 분석하여 전국 산지의 산사태 발생확률을 5개의 등급으로 구분한 것으로, 지역별 산사태 위험도에 대한 정보를 제공한다.

국립산림과학원 안희영 산사태예측·분석센터장은 “오는 9월 2일부터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권에 접어듦에 따라 토양의 수분포화량이 한계치에 도달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산사태 발생 위험이 높은 만큼 취약지역 주민은 산사태 정보시스템을 통해 자신이 사는 지역의 위험정보를 수시로 확인하여 피해를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산림청은 산사태로부터 국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산사태 정보시스템’에서 산사태 예측정보와 산사태 위험지도를 제공하고 있다. [사진=국립산림과학원]

김찬래 기자  kcl@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찬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