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팜한농, 농산물 구매로 코로나 피해 농가 지원 나서사내근로복지기금 활용해 마늘 약 9톤 구매... "고객들께 작은 힘이라도 되길 바래"

팜한농(대표 이유진)이 사내근로복지기금으로 농산물을 구매해 코로나 피해 농가를 지원한다. 

팜한농은 코로나19 장기화로 농산물 판매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들을 돕기 위해, 이달 중으로 3천만 원 상당의 마늘 9톤가량을 구매해 임직원들에게 제공한다. 

사내근로복지기금은 임직원의 주거 및 생활 안정 지원, 의료 및 건강 증진 지원 등 직원 복지 향상을 위해 활용되어 왔으나 농산물 구매는 이번이 처음이다. 

팜한농 관계자는 “이번 농산물 구매는 농업인 고객들에게 작은 힘이라도 되길 바라는 심정으로 전 임직원들의 뜻을 모아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팜한농 임직원들은 지난 4월부터 농가들을 돕기 위해 쌀과 토마토 등 농산물 사주기 운동과 인공수분 및 잡초 방제 서비스 등의 일손돕기 봉사활동을 벌여 왔다.

송영국 기자  syk@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영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