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림
산림조합중앙회, 임업기계장비 대여료 감면4월 중 약 5천만 원 감면..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산주·임업인 지원"

산림조합중앙회(회장 최창호)는 지난 4월 한달 간에 걸쳐 산림청과 함께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산주·임업인에게 임업 기계장비를 기종에 따라 무상 또는 대여료를 50% 인하하여 지원했다고 밝혔다.

이번 대여는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산주·임업인의 '임업 기계장비' 대여료 부담을 완화시켜주고 동시에 사유림 경영 활성화를 위해 마련됐다.  

산림조합중앙회는 최대 3일까지 대여 신청한 산주·임업인에게 조림·육림장비, 집재·운재장비, 목재 가공장비 등을 빌려주었다. 감면 금액은 4월 한달 간 약 5천만 원으로 파악되었다.

최창호 산림조합중앙회장은“코로나19로 인해 산주와 임업인이 겪은 어려움이 매우 큰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이번 임업기계장비 대여료 감면으로 인해 코로나19를 이겨 나가는 데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었기를 바라며 임업현장에서 산림조합은 언제든 산주·임업인에게 실질적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산림조합중앙회는 지난 4월 한달 간에 걸쳐 산림청과 함께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산주·임업인에게 임업 기계장비를 기종에 따라 무상 또는 대여료를 50% 인하하여 지원했다. [사진=산림조합중앙회]

김찬래 기자  kcl@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찬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