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올해도 폭염 예상... 양돈 농가 미리 준비해야대한사료, 피해 최소화하는 '팔방(八防)미인' 프로젝트 추진... 환경관리 서비스도

기상청은 올해 역시 예년을 뛰어넘는 폭염이 이어질 것으로 예측했다. 하절기 피해를 예방하려면 지금부터 준비해야 한다.

돼지는 사료의 섭취, 소화, 흡수는 물론이고 호흡, 심박동, 운동 등 기초 생리의 과정에서 많은 양의 대사열이 발생하지만, 땀샘이 제대로 발달하지 않아 체내에서 발생한 열을 체외로 방출하는 능력이 떨어진다. 

체중 당 폐 용적마저 다른 가축에 비해 작아 호흡을 통한 열 배출도 어렵다. 실제로 돼지가 느끼는 체감온도는 온도계에 나타나는 것보다 훨씬 높을 수 있다.

외기온도가 높아지면, 돼지의 중추신경계는 사료의 소화 및 흡수에 의한 대사열을 방지하려는 목적으로 식욕을 억제하게 된다. 식욕 억제에 의한 사료섭취량 감소는 포유돈의 비유량을 감소시켜 자돈들의 체중 및 폐사율에 악영향을 끼치고, 육성돈의 증체에 악영향을 미쳐 사육기간 증가와 밀사로 이어진다. 

뿐만 아니라 고온다습한 환경의 스트레스는 모돈의 영양 불균형과 생체리듬을 파괴하고 이유 후 재귀발정율의 급격한 감소와, 무발정돈 발생을 야기한다. 

발정 후 수태가 되더라도 배아 사멸과 흡수로 인하여 수태율이 최대 25%까지 감소할 수 있다. 그 외에도 여름철에는 사료의 부패와 급수시설 오염으로 인한 식중독과 질병의 매개체가 되는 해충의 창궐 등 많은 위험요인이 산재하고 있어 우리 양돈장 1년 농사의 흥망성쇠를 판 가르는 중요한 시기라고 할 수 있다. 

대한사료는 4월부터 하절기 특별 보강 ‘팔방(八防)미인 프로젝트’를 실시 중이다. ▲에너지보강 ▲해충구제 ▲비타민E 강화 ▲항산화제 보강 ▲천연 비테인 사용 ▲감미제 보강 ▲단백질 조정 ▲아미노산 보강 총 8가지 특별 보강 솔루션을 통해 고객농가 생산성 누수를 빈틈없이 막겠다는 것이 이번 프로젝트의 골자다. [사진=대한사료]

대한사료는 양돈 농가의 하절기 폭염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4월부터 하절기 특별 보강 ‘팔방(八防)미인 프로젝트’를 실시 중이다.

▲에너지보강 ▲해충구제 ▲비타민E 강화 ▲항산화제 보강 ▲천연 비테인 사용 ▲감미제 보강 ▲단백질 조정 ▲아미노산 보강 총 8가지 특별 보강 솔루션을 통해 고객농가 생산성 누수를 빈틈없이 막겠다는 것이 이번 프로젝트의 골자다. 

비단 사료의 보강으로 그치는 것이 아니라 신선한 사료의 공급을 위한 물류시스템 점검, 특수장비를 통한 돈사 내부 점검 등 환경관리에 대한 서비스도 이루어진다. 

대한사료의 공준배 양돈 PM은 “무더운 여름은 돼지에게 치명적이기 때문에 양돈장의 하절기 관리는 어느 한 부분 간과할 수 없다. 하지만 모돈에서 비육돈까지, 사료에서 분변까지 물샐틈없는 관리가 이루어진다면 하절기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하반기 성공의 반석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공 PM은 “대한사료의 ‘팔방미인 프로젝트’는 사료의 보강은 물론, 돈사 내부 점검 및 환경관리를 진행하고 국내 최고 질병 전문가의 질병 관리도 제공하고 있다.”면서 "국내 최고성적을 목표로 고객 농가와 함께 동고동락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대한사료는 다산성모돈시대에 발맞춘 신개념 양돈사료 ‘DH(Design for Health) 솔루션’도 출시하며 양돈업계에서 주목받고 있다. ‘DH 솔루션’은 모돈의 건강에 초점을 맞추어 개발된 제품으로 다산성모돈에 최적화된 영양이론과 엄선된 원료를 사용하여 모돈의 유전적 잠재력을 폭발 시킬 수 있는 제품이다. 

송영국 기자  syk@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영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