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림
북부지방산림청, 스마트양묘 시대 열어용문양묘사업소, 일반양묘 대비 스마트양묘 생산량 400%, 생산비 56% 절감

북부지방산림청(청장 최수천)은 이상기후와 농ㆍ산촌지역의 양묘인력의 고령화에 대응하기 위하여 지난해 50억원을 투입해 용문양묘사업소(경기도 양평군 소재)내에 구축한 스마트양묘시스템을 올해 봄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

이에 따라 북부지방산림청은 용문양묘사업소에서 스마트양묘시스템 본격적인 운영에 앞서 3월 24일 개소식을 개최하였다.

스마트양묘는 온실을 중심으로 정보통신기술(ICT)을 적용하여 센서ㆍ환경제어시스템을 통해 온실의 생육환경을 측정하고 온습도ㆍ양액 등을 자동ㆍ원격으로 관리하는 시스템으로 생산성과 품질향상, 노동력 절감, 작업의 편의성 향상 등의 효과를 높일 수 있는 시스템이다.

북부지방산림청 최수천 청장은 “스마트양묘 시대 개막으로 고품질의 묘목생산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면서 "인공지능이 빅데이터를 분석해 최적의 생육조건과 재배방식을 찾아 묘목을 키우는 지능화된 차세대 스마트양묘 기술 개발에 힘써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북부지방산림청은 용문양묘사업소에서 스마트양묘시스템 본격적인 운영에 앞서 3월 24일 개소식을 개최하였다. [사진=북부지방산림청]

 

 

송광섭 기자  sks@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