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경농, 사외이사에 민승규 전 농진청장 선임
㈜경농은 지난 3월 23일, 제63기 정기주주총회를 개최하고 새로운 사외이사에 민승규 전 농촌진흥청장을 선임했다. [사진=농촌진흥청]

㈜경농(대표이사 이병만)은 지난 3월 23일, 제63기 정기주주총회를 개최하고 새로운 사외이사에 민승규 전 농촌진흥청장을 선임했다.

민승규 전 청장은 농업에 대한 새로운 시각으로 한국농업의 혁신을 주도해 온 주인공으로 손꼽힌다.

2001년 삼성경제연구소 재직시절 민간 농업인교육기관 ‘한국벤처농업대학’을 설립해 지금까지 약 3천여 명의 농업경영전문인을 배출했다.

대통령 경제수석실 농수산비서관, 농어업 농어촌 특별대책위원, 농림수산식품부 제1차관, 제23대 농촌진흥청장을 역임하며 농업정책과 농정현장의 혁신을 선도해 왔다. 

최근에는 국립 한경대학교 석좌교수로 재작하며 AI(인공지능)를 활용한 디지털농업을 연구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AI 전문가 14명과 함께 디지로그팀을 구성해 ‘세계농업 AI(인공지능)대회’에 참가하여 2위에 입상하기도 했다. 

민승규 전 청장의 업계 합류에 대해 업계는 국제경쟁력 향상과 미래농업의 준비라는 관점에서 를 많은 기대를 하고 있다. 특히 민 전 청장이 한국농업의 미래를 ‘디지털 강소농’에서 찾고 있는 만큼, 농산업계의 디지털화와 4차 산업혁명화가 가속화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민승규 이사는 “우리농업의 발전을 위해서는 소농의 경쟁력 향상과 더불어 농업관련 산업의 발전이 병행되어야 한다”라며 “미래농업의 패러다임을 바꿀 수 있는 선제적 대응과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함께 검토해 우리 농산업의 새로운 도약을 준비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송영국 기자  syk@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영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