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인사동정
이성희 농협 회장, 당선 후 첫 걸음은 '현장'홍천 농가 찾아 현장 취임식... 농업인들과 오찬 간담회로 업무 시작
농협중앙회 이성희 회장은 4일 강원도 홍성에 위치한 딸기 농가를 찾아 일손돕기를 하며 현장 취임식을 했다. [사진=농협중앙회]

농협중앙회 이성희 회장은 임직원 30여명과 함께 4일 강원 홍천군을 찾아 농촌 현장에서 취임식을 갖고 업무를 시작했다.

이성희 회장은 농업·농촌 현장 중심 경영철학을 실천하기 위해 공식적인 취임행사를 갈음하고 막바로 현장을 찾았다. 이날 현장 취임식에서는 농가 일손돕기는 물론 농업인들과의 오찬 간담회를 통한 소통의 장도 마련했다.

아울러, 세계적으로 위협이 되고 있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부터 농업인들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방역용 마스크, 손소독제 등을 전달하는 시간도 가졌다.

이성희 회장은 “앞으로 우리 농촌에 산적해 있는 문제의 답을 현장에서 찾기 위해 일선 농업 현장으로 향하는 발걸음을 멈추지 않겠다”면서, “우리 12만 농협 임직원 모두는 농업인이 없는 농협은 존재의 이유가 없음을 명심하고, 함께 힘을 합쳐 건강한 농업·농촌 만들어 갈 것” 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회장은 “농축산물 유통구조를 선진화하고, 농·축협 숙원사업을 해결하여 지역경제 발전에 이바지하며,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새로운 먹거리를 창출해 100년 기업의 기틀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