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푸드&라이프 여행
숲의 즐거움, 산림 복지 서비스 이용권으로산림청, 취약 계층 대상 '산림 복지 바우처' 2월 3일부터 신청 접수

산림청(청장 박종호)은 ‘2020년도 산림 복지 서비스 이용권 제공 계획’(2019년 12월 30일 공표)에 따라 오는 2월 3일부터 신청 접수를 받는다고 밝혔다.

올해는 ‘산림 복지 서비스 이용권(바우처)’을 전년보다 5천 명이 늘어난 4만 명(14.3% 증가)이 혜택을 받게 됐다.

2018년부터 이용자 폭주로 도입했던 온라인 추첨 방식은 사라지고, 지난해 5월 대상자 선정의 형평성 개선 요구를 반영한 ‘산림 복지 서비스 이용권 제도 개선 방안’을 금년도에 새롭게 적용한다.

주요 개선 방안은 ▲개인과 단체를 명시․구분 ▲이용 실적을 반영한 선정 기준 적용 ▲미사용 금액을 활용한 수혜 인원 확대 ▲산림 복지 전문업과 연계한 이용 활성화 ▲이용권 신청 서류 간소화 등 편의 개선이다.

올해의 선정 방식은 지난 3년간 수요 결과를 고려하고, 신체의 불편 정도 및 소득 수준, 과거 선정되었던 횟수와 경험 등을 종합하여 생애 처음 신청자가 최우선적으로 혜택받는 데 어려움이 없도록 형평성이 강화된다.

신청 방식도 온라인 신청 시 '행정 정보 공동 이용 시스템' 활용 등에 동의하고 신분증 사본을 이미지로 제출하면 별도 서류 제출이 필요 없도록 간소화시켰다.

이외에도 장애인 전용 차량, 단체 버스 등의 이동 수단 지원과 생활권 인근에서 서비스를 편리하게 제공받을 수 있도록 산림 복지 전문업과 연계한 숲 체험 교육 지원도 확대한다.

2019년도까지 우리은행 기프트 카드 형태로 제공되었던 이용권 금액 발급․운영 서비스 금융 회사는 이번에 신한카드사로 변경되었다. 산림 복지 서비스 이용권 대상자로 선정된 신한카드(신용/체크) 소지자의 경우 이용권 금액이 자동 충전되어 3일 이내에 사용할 수 있으나, 신한카드가 없는 대상자는 카드 발급의 별도 절차가 필요하다.

2016년 처음 시행된 산림 복지 서비스 이용권 제도는 그동안 3만1천 명이 증가되었으며, 대다수 이용자가 높은 만족도와 재이용 의향이 높다. 이용권에 선정된 자는 올해 10월 말까지 자연 휴양림, 숲체원, 치유의 숲 등 산림 복지 서비스 제공자로 등록된 190여 개의 산림 복지 시설에서 숙박, 프로그램 등을 체험할 수 있다.

이미라 산림복지국장은 “기존의 문제점을 개선하여 그동안 소외되었던 생애 처음 신청자가 최우선의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형평성을 높였다.”라며, “앞으로도 공정성을 높이고, 수준 높은 시설과 프로그램 제공을 통해 포용적인 산림 복지 서비스를 실현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산림 복지 서비스는 경제·사회적 여건으로 산림복지 혜택을 받지 못하는 사회 취약 계층에게 10만 원 상당의 이용권을 제공하여 산림 복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제공하는 제도다.

산림청은 ‘2020년도 산림 복지 서비스 이용권 제공 계획’에 따라 오는 2월 3일부터 신청 접수를 받는다고 밝혔다. [사진 제공=산림청]

송광섭 기자  sks@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