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사포닌 품은 ‘새싹인삼 주스’ 공동 개발충남 기술원, 새싹인삼 가공 제품으로 농가 소득 향상
충남도농업기술원은 12월 23일부터 금산군 소재 한솔바이오한방과 공동 개발한 ‘새싹인삼 자연주스’를 판매한다고 밝혔다. [사진 제공=충청남도농업기술원]

충남도농업기술원은 12월 23일부터 금산군 소재 한솔바이오한방과 공동 개발한 ‘새싹인삼 자연주스’를 판매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개발한 제품은 과일과 채소를 혼합한 주스에 새싹인삼 및 수삼 분말을 첨가해 기능성을 향상시킨 제품으로, 사포닌 함량이 가장 높은 시기에 수확한 새싹인삼을 사용한다.

도 농업기술원 인삼약초연구소 이가순 박사는 “연구소에서는 새싹인삼의 유효 성분을 최대로 높이는 재배 기술을 개발하고, 부가가치 향상을 위한 가공 제품을 만드는 데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다양한 가공 제품 개발을 통해 소비를 확대하는 등 새싹인삼 재배 농가의 소득 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번 제품을 공동 개발한 한솔바이오한방은 과일과 채소를 이용한 해톡주스를 제조·판매하는 업체이다.

송광섭 기자  sks@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