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한국마사회, 2019년 범경마인 합동 워크숍 개최
한국마사회가 11월 28일(목) 아르떼컨벤션에서 ‘2019년 범경마인 합동 워크숍’을 개최했다. [사진 제공=한국마사회]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가 11월 28일(목) 아르떼컨벤션에서 ‘2019년 범경마인 합동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마주, 조교사, 기수, 생산자협회, 말 관리사 노조 등 주요 경마 유관 단체는 물론 경마 고객까지 100여 명이 참석했다.

올해로 2회째인 이 행사는 한국마사회가 경마 유관 단체와 대내외 경마 시행 환경을 공유하고 상생 협력 관계를 강화하는 자리다. 경마 고객도 직접 참여하여 경마 계획 및 제도에 대해 논의할 수 있어 경마 산업의 개방성을 확보하고 소통과 협력의 장이 되고 있다. 

올해는 ‘경마 산업의 위기 극복’, ‘경주마 복지 개선’, ‘한국 경마의 국제화’를 주제로 중점적인 논의가 진행됐다.

경마 산업 경영 여건 및 향후 전망 보고에 따르면, 경마 매출의 하향세는 세계적 추세이지만, 위기 돌파를 위해 경주 품질을 높여 국민 신뢰를 회복하는 것에 뜻을 모았다. 

또한 경주마 복지 개선도 주요 이슈였다. 지난 8월 학계, 법조계, 동물 복지 및 행동학 전문가 등을 포함하여 확대 개편한 한국마사회 말 복지 위원회와 말 복지 가이드라인에 대해 경마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설명이 이어졌다. 퇴역 경주마 관리 프로그램과 후기 육성 개선 방안에 대해서도 심도 있는 논의가 진행됐다.

올해 한국 경마 최초로 ‘돌콩’이 ‘두바이월드컵’ 본선 진출에 이어, ‘블루치퍼’가 세계 경마 올림픽으로 불리는 미국 ‘브리더스컵’에 출전하여 3위를 달성하는 등 세계 무대에서의 한국 경마의 가능성을 공유하고 국제화의 추진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였다.

김종국 경마본부장은 “경마 산업은 지속적인 매출 감소로 위기이지만, 올 한해 한국 경마는 세계 무대에서 성장 가능성을 입증했다.”며 “오늘 이 자리를 통해 우리 모두 상생과 협력의 경마 시행 환경을 구축하여 미래를 향해 나아가자”고 말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