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인사동정
황주홍 의원, ‘김치 산업 상생 협약식’ 열어"김치 산업 진흥 위해 국회가 든든한 뒷배경 될 것"
황주홍 의원은 11월 25일 오후 1시 30분 국회의원회관 제3로비에서 ‘김치 산업 상생 협약식’을 개최했다. [사진 제공=황주홍 의원실]

황주홍 의원(농해수 위원장, 민주평화당, 고흥·보성·장흥·강진군)은 11월 25일 오후 1시 30분 국회의원회관 제3로비에서 ‘김치 산업 상생 협약식’을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국회 농해수위(황주홍 위원장)과 농림축산식품부(김현수 장관, 이재욱 차관 대리참석), 동반성장위원회(권기홍 위원장), 한국김치절임식품공업협동조합(김경배 이사장), 대한민국김치협회(이하연 회장)와 ㈜대상(임정배 대표), CJ제일제당(강신호 대표), ㈜풀무원(박남주 대표) 등이 함께 참여했다.

김치 산업 상생 협약식은 김치 산업과 관련된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생계형 적합 업종’을 신청하지 않고, 자발적 협의를 통해 ‘상생 협약’을 추진하는 협약을 맺는 것으로, 국회 농해수위원회와 농림축산식품부, 대한민국김치협회는 김치에 사용되는 우리 농산물의 소비 촉진과 김치 문화 발전을 위해 함께 협약 대상자로 참여하게 됐다.

상생협약서는 ‘김치 산업 진흥 및 시장 활성화를 위한 상생 협약서’라는 제목으로, 국회, 농식품부, 동반위, 김치 단체(김치절임협동조합, 김치협회), 대기업(대상, CJ제일제당, 풀무원) 등 8개 협약 대상이 2019년 11월 25일부터 2024년 11월 24일까지 5년간의 협약 기간 동안 협약 내용을 준수하는 것을 담고 있다.

특히 협약서 제1조 목적에는 “우수 농산물을 이용한 김치의 소비를 촉진하고, 김치 산업 진흥을 도모하며, 김치 산업의 동방 성장(???) 확산을 위해 상호 협력하는 것으로 목적으로 한다.”고 정하고 있다.

대․중소기업, 동반위뿐만 아니라 국회(농해수위)와 정부(농림축산식품부)가 협약에 함께 체결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고 있고, 민간의 상생 협력이 공공 부문과 함께 체결된 첫 사례로, 그 의미가 매우 크다고 평가되고 있다.

주요 협약 내용은 다음과 같다.

첫째, 대기업은 중소기업 적합 업종 권고 사항을 유지하며, 김치 생산 과정에서 우수 농산물을 적극 이용하기 위해 노력한다. 적합 업종 권고 사항은 △일반 식당, 대학에서 사업 철수, △중·고교 급식 및 군납 시장에서 확장 자제, △중소기업 대상 적대적 인수 합병(M&A) 자제 등이다.

둘째, 대기업은 중소기업 발전을 위해 교육, 컨설팅 및 정보 공유 등 지원한다.

셋째, 중소기업 단체는 자생력 확보를 위해 경영 환경 개선 및 자구 노력 실시하며 김치 생산 과정에서 우수 농산물을 적극 이용하기 위해 노력한다.

넷째, 동반위는 대・중소기업이 참여하는 △상생 협의회 구성・운영(반기별 1회, 필요 시 수시 개최), △상생 협력 사업 발굴・지원 등을 추진한다.

다섯째, 국회 농해수위는 김치 소비 촉진을 위한 행사를 개최하고, 김치 종주국으로서 적극적인 홍보, 김치 산업 진흥 및 김장 문화의 계승·발전을 위해 법률과 제도의 개선, 필요 예산이 확보되도록 노력한다.

여섯째, 농식품부는 김치 산업 진흥 및 김장 문화의 계승·발전을 위해 제도 개선과 예산 확보에 노력한다.

마지막으로 대・중소기업은 협약을 준수하고, 미이행 시 동반위가 이행 등을 요구하기로 했다.

황주홍 농해수위원장은 “김치 산업 상생 협력을 우리 모두가 함께 갑시다”라고 언급하고, “김치 산업 진흥을 위해 국회가 든든한 뒷배경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황 위워장은 “우리 농산물을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좋은 식품으로 만드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며 “우리 농산물의 소비 촉진을 위해서 국회 농해수 위원장으로서 어떤 일이든 적극 노력하겠다.”고 피력했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