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림
임가 소득 높이는 '특화 임산물 재배 단지'평창국유림관리소, 산마늘-더덕 재배 단지 7만㎡ 조성... 2021년까지 10만㎡ 예정
평창국유림관리소는 평창군 봉평면 덕거리에 2019~2021년까지 100,000㎡ 규모의 ‘특화 임산물 재배 단지’를 조성할 예정이며 올해 1차 년도 조성 사업을 추진 중이다. 올해는 총 70,000㎡로 산마늘 재배지 10,000㎡와 더덕 재배지 60,000㎡이다. [사진 제공=평창국유림관리소]

평창국유림관리소(소장 감만제)는 평창군 봉평면 덕거리에 2019부터 2021년까지 10만㎡ 규모의 ‘특화 임산물 재배 단지’를 조성할 예정이며 올해 1차 년도 조성 사업을 추진 중이다.

올해는 총 7만㎡로 산마늘 재배지 1만㎡와 더덕 재배지 6만㎡이다. 현재 산마늘 식재는 완료하였으며, 11월 중순부터 울타리와 더덕 종자 파종을 실시하여 11월 말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그동안 덕거리 주민들은 국유림으로부터 산나물과 잣을 통해 연중 1200만 원의 소득을 얻었다. 앞으로 올해 조성한 산마늘 재배지에서 연간 8백만 원의 추가 소득이 예상되어 총 2000만 원의 마을 소득을 기대하고 있다.

덕거리 지역 주민은 재배 단지 운영을 위해 행정 안전부형 ‘마을 기업’ 구성을 추진 중에 있으며, 마을 기업과 재배 단지 운영을 통해 덕거리 주민의 연중 일자리와 소득에도 기여할 것을 기대하고 있다.

김만제 평창국유림관리소장은 “특화 임산물 재배 단지 조성을 통해 더덕과 산마늘의 집약적 생산 기반을 마련하고, 덕거리 마을 기업에서 운영함으로써 마을 일자리와 소득 향상에 기여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송광섭 기자  sks@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