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농협사료, 역대 최단기간 300만톤 판매 달성가격 할인과 더불어 중소 축종 대상 제품의 판매 증가 등이 주요 원인

농협사료(대표이사 김영수)는 지난 11월 1일 연간 판매 누계 300만톤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이는 역대 최단기간 300만톤 달성해인 2013년의 11월 12일에서 11일을 단축한 기록으로, 올해 56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농협사료 역사상 최대실적을 기록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농협 사료측은 그 이유를 다음과 같이 분석했다. 

첫 번째는 가격견제기능 수행을 통한 농가소득기여를 뽑을 수 있다. 농협사료는 2017년 11월부터 시작한 사료 가격할인을 올해 3월말까지 4차례 연장하였고 그 결과 농가소득에 직·간접적으로 기여한 금액이 1000억원에 육박하였다. 이렇게 가격인상 요인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가격견제기능을 수행하기 위한 농협사료의 노력이 있었다.

둘째, R&D 기능 강화를 통해 품질을 향상시켰다. 지속적인 가격할인을 통해 사료품질이 저하될 것이라는 주변의 우려에도 농협사료는 품질만큼은 최고 상태를 유지하였다.이를 통해 농가들의 두터운 신임을 얻어 지난 4월 가격할인 종료와 소폭인상에도 불구하고 지속적으로 사료가 공급되고 있다. 농협사료 품질은 이용농가의 축산관련 경진대회 입상을 통해 입증되고 있는데 2018년 3개 대회에서 모두 대통령상을 포함한 다수의 농가가 입상하였고 올해 10월 개최하였던 전국한우능력평가대회에서도 농협사료 이용농가가 국무총리상을 비롯하여 다수 수상한 바 있다.

셋째, 한우, 낙농, 양돈, 양계 등 4대 축종에 미래지향적 신제품을 출시하였다. 한우는 조기출하와 다가오는 등급제개정에 반영, 낙농은 스마트팜에 적합한 설계, 양돈은 냄새-혈액-질병케어를 컨셉으로, 양계는 다산성 산란계에 최적의 영양소를 고급할 수 있도록 개발하여 양축농가에 호평을 받고 있다.

농협사료(대표이사 김영수)는 지난 11월 1일 연간 판매 누계 300만톤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중소축종 제품이 연도별로 꾸준히 늘어난 것도 원인 중 하나다. 자료는 농협사료 연도별 판매현황 [자료제공=농협사료]

넷째, 중소가축 사료 판매강화로 볼 수 있다. 농협사료 측이 제시한 도표를 보면 금년도 전체판매량 대비 중소가축(양돈, 양계)사료 판매 비율은 28.0%로 2018년 26.5%, 2017년 26.1% 대비 향상된 것을 알 수 있다. 이는 유통연계와 자금지원을 통한 사료판매 확대, 그리고 양돈사료 판촉 프로모션인 '지맥스윙스' 운영 등 판매방법의 다각화 노력에 기인한 것이다.

농협사료 김영수 대표이사는 “최단기간 300만톤 달성을 함께 해준 양축농가, 조합 및 농협사료 임직원분들 및 관계자 분들게 감사를 드린다. 지금이 최고라고 생각하지 않고 앞으로 더 발전하는 농협사료가 되도록 많은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김 대표는 "2년전 취임했을 때부터 지속적으로 조직을 개편하여 좀 더 효율적인 업무를 수행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앞으로도 사료판매에 최적의 조직을 구성하기 위해 다양한 변화를 추구할 것”이라면서 “날로 어려워져가는 축산환경에 양축농가들이 힘들어 하신다. 농협사료가 늘 그랬듯 곁에서 힘이 되어드리고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송영국 기자  syk@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영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