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독자
사료회사 부장이 바라본 프랑스의 양돈업, 그리고 우리가 나아가야 할 길[기고] 천하제일사료 호남영업본부 지역부장 류홍준

안녕하세요. 저는 천하제일사료 호남영업본부에서 올해로 5년 차를 맞이하는 지역부장 류홍준이라고 합니다. 오늘 여러분께 저의 프랑스 연수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 드리려고 합니다.

저는 지난 10월 5일부터 13일 총 8박 9일 동안 천하제일과 기술제휴를 맺고 있는 프랑스 업계1위 네오비아에 교육을 받으러 다녀왔습니다. 천하제일은 지역부장의 세상을 바라보는 시야를 넓히게 하고자 매해마다 해외연수 기회가 주는데요. 이번엔 저에게 기회가 닿아 감사히 잘 다녀왔습니다.

금번 교육은 프랑스의 선진 양돈업에 대해 현장감 있게 살펴볼 수 있는 소중한 기회였습니다. 네오비아에 직접 방문하여 프랑스 및 유럽 축산업에 대한 전반적 논의를 함께 나눌 수 있었으며, 양돈 복지농장과 유기농 농장에 방문하여 직접 양돈 사양관리 및 급이 프로그램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또한, 여러 사양가들의 동업 형태의 모돈 1500두 번식돈장과 양돈 경매장 및 마트 견학도 함께 진행하며 프랑스 양돈업의 다양한 현장 곳곳을 직접 체험할 수 있었습니다.

저는 프랑스 양돈 경매장 견학을 통해 프랑스는 우리나라와 다르게 지육율이 아닌 ‘TPM’이라는 정육율 통하여 지급율을 정하게 되고, 전국 어떤 도축장으로 출하하더라도 모두 동일한 방식의 정산 시스템이 적용되고 있다는 새로운 점도 알게 되었습니다. 프랑스에선 고기위주의 음식문화가 발달함에 따라 다양한 부위가 선호되고, 무엇보다 우리나라의 식문화와 다르기 때문에 대부분 고기의 단백질 함량이 높은 것을 선호하고 있었습니다. 

천하제일사료 류홍준 본부장은 10월 5일부터 13일 총 8박 9일 동안 천하제일과 기술제휴를 맺고 있는 프랑스 업계1위 네오비아에 교육을 다녀왔다. 사진은 현지에서 방문한 양돈농가 [사진=천하제일사료 류홍준]

모든 축산환경이 그렇듯 그 나라 그 지역 사람들의 삶에 맞춰서 사료사로부터 축산물까지 하나로 연결됨을 알 수 있었습니다. 때문에 저는 지역부장으로서 앞으로 한국 돼지고기 소비 경향을 보다 면밀히 분석하여 변화하는 환경에 대한 대비를 갖추겠노라 다짐할 수 있었습니다.

또한 천하제일의 다양한 프로그램이 기술제휴에 대한 투자를 통해 만들어진 아주 과학적인 제품임을 직접 느낄 수 있었습니다. 앞으로도 양돈 전문가로서의 지역부장으로 거듭나기 위하여 끊임없이 공부하고 농장에 직접 방문하는 현장활동에도 더욱 더 성실하게 참여하겠다고 결심했습니다. 저에게 이번 프랑스 네오비아 연수을 통해 지역부장의 삶에 있어 중요한 전환점을 주는 계기였습니다. 해외의 축산 환경에 대한 눈을 떴으며, 새로운 경험들을 아낌없이 만난 기회였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출장을 마치고 한국에 오니 마음이 참으로 아팠습니다. 돈가 시세는 처참할 정도로 무너졌으며 우리 모두의 걱정인 ASF로 인한 사료 판매활동의 어려운 현실을 마주했습니다. 그렇지만 저는 결코 낙담하지 않을 것입니다. 분명 이번 계기로 대한민국 축산업도 또 다른 변화를 맞이할 수 것이라 확신하기 때문입니다. 또한 변화하는 시대에 그 누구도 도태되지 않도록, 오히려 산업을 이끌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해야 한다는 사실을 절실히 느끼게 되었습니다.

지금까지 저의 출장에 대한 단상을 읽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더불어 축산업의 밝은 내일을 위해 오늘도 그 누구보다 성실하게 하루를 경작하는 여러분을 존경하고 응원하는 마음을 전합니다.  

송영국 기자  syk@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영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