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림
쓰임새 많은 산림 드론, 활성화 나서야박완주 의원, “산림청, 전문 인력 양성 등 드론 활용도 높여야”
박완주 의원 [사진=박완주 의원실]

산림청 드론을 처음 취득한 지 5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드론의 활용 및 전문 인력은 부족하다는 지적이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박완주 의원(더불어민주당, 천안을)이 산림청으로부터 제출받은 '드론 보유 현황'에 따르면 2014년부터 현재(2019년 10월)까지 8억1700만 원의 예산을 투입하여 총 123대의 드론을 보유하고 있다. 

연도별로는 2014년 2대, 2015년 12대, 2016년 34대, 2017년 27대, 2018년 22대, 2019년 현재(9월 기준) 26대이다. 이 중 수리, 파손을 이유로 현재 실제 운용 가능한 대수는 114대이다.

올해에는 교육 및 행사를 위한 보여주기식 드론 운용이 급증했다는 지적이다.

각종 산림 행사를 지원한 드론은 2018년 1년간 67건을 운용한 반면 2019년 9월까지 9개월간 456건을 운용했다. 반면 병해충 예찰, 산지 관리, 산림 사업의 운용 실적은 절반 이상으로 줄었다. 2019년이 3개월 남아있는 점을 감안하더라도 운용 실적은 저조한 수준이다.

2018년 기준 97대의 드론으로 산불 방지, 병해충 예찰, 산지 관리 등을 위해 2305건을 운용하였다. 일률적으로 평가하긴 어렵지만 1년 동안 1대당 23건을 운용한 꼴이다. 1년을 365일로 환산하면 1대당 하루 0.06건 수준이다.

전문 인력 양성도 부족한 실정이다.

산림청은 「항공안전법」에 따라 드론의 자체 중량이 12kg 이하인 경우 신고 의무가 없다. 더욱이 초경량 비행 장치 조종자 자격증을 의무화하고 있지도 않다. 따라서 전문 인력 양성은 산림청 자체 교육에 의존할 수밖에 없지만, 이마저도 지지부진한 실정이다. 

산림청의 드론 교육 실적을 보면 2017년 30명 대상 1회, 2018년 60명 대상 2회, 2019년 현재(9월까지) 35명 대상 1회에 그쳤다. 자격증을 의무화하고 있지 않아 자격증 보유 실적도 9명에 불과한 실정이다.

지난 9월 19일 불법 산림 훼손 방지를 위하여 산림청은 「산림의 보호-단속 등에 관한 규정」을 개정하여 드론 순찰을 할 수 있도록 명시했다. 그러나 그동안의 실적을 보면 향후 드론 확보 및 전문 인력 양성이 뒷받침되지 않는다면 개정으로 인한 큰 변화를 기대하긴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박완주 의원은 “드론은 처음 취득한 지 지금까지 5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활용과 전문 인력 양성은 부족한 실정”이라며 “불법 산림 훼손, 산불. 산사태 등으로 인한 피해가 큰 만큼 드론 확보, 전문 인력 양성 등 드론 활성화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박완주 의원은 지난 2017년 국정 감사에서도 "산림청의 드론 사업이 아직 걸음마 단계라는 점을 감안하더라도 인프라 구축 등 사업 추진이 지지부진한 상태”라고 지적하면서, 중장기 계획 수립을 비롯한 체계적인 관리 방안을 조속히 수립할 것을 촉구한 바 있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