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술
경남 농기원, 사과 페이스트 제조 방법 기술 이전제조업체 기술 이전으로 사과 이용 범위 확대... 지역 특산품 제과·제빵에 활용, 부가 가치 향상 기대
경상남도농업기술원 사과이용연구소는 지역 특화 작목 기술 개발 과제로 도출된 영농 활용 기술인 ‘사과 페이스트 제조 및 활용 방법’을 거창군에 있는 거창가공 협동조합 법인에 이전됐다고 밝혔다. [사진 제공=경상남도농업기술원]

경상남도농업기술원(원장 이상대) 사과이용연구소는 지역 특화 작목 기술 개발 과제로 도출된 영농 활용 기술인 ‘사과 페이스트 제조 및 활용 방법’을 거창군에 있는 거창가공 협동조합 법인에 이전됐다고 밝혔다.

사과 페이스트(paste)는 사과를 잘게 다지거나 믹서에 돌려 부드러운 상태로 만들어 설탕을 20% 이내로 더해 조린 것이다.

사과이용연구소 홍정진 연구사는 “사과 페이스트는 잼류보다 가당 함량을 줄일 수 있고 퓌레보다 수분 함량이 낮고 점도가 높아 보존성과 간편성, 유용성을 고려한 중간 소재로 제과 제빵에 적합하다.”고 설명하였다.

이번에 기술 이전을 받은 ‘거창농민 가공 협동조합 법인’은 거창군농업기술센터 내 농산물가공지원센터에 기반을 두고 있으며, 거창군 농업인들이 조합원으로 구성되어 공동 출자해 ‘오늘자람’이라는 브랜드로 농산물 가공 제품을 생산하는 법인이다.

거창농민 가공 협동조합 법인은 향후 사과 페이스트를 쿠키나 빵에 활용해 제품화하여 학교 급식이나 지역 특산품 판매장에 납품할 계획이다.

한편, 사과이용연구소는 사과 가공 부산물을 활용한 화장품 소재 개발 등 사과의 부가 가치를 높일 수 있는 다양한 연구에 힘쓰고 있다.

정재길 기자  ynkiller@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재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