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술
조생종 사과‧배, 출하 전 품질 관리 중요농진청, "사과는 착색 관리 주의, 배는 큰 과실부터 수확해야"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이른 추석을 대비해 개발한 조생종(개화와 성숙이 빠른 품종) 사과와 배의 수확기를 앞두고 출하 전 막바지 품질 관리 요령을 제시했다.

올해 추석은 평년보다 10여 일이 빠른 9월 13일이다. 따라서 조생종 사과와 배는 8월 말부터 9월 초 사이에 수확이 본격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른 추석에 출하가 가능한 사과는 ‘홍로’와 ‘아리수’ 품종이 있으며, 배는 ‘신화’와 ‘화산’ 품종이 대표적이다.

사과는 햇빛을 고루 받아 착색(색깔 내기)이 잘 될 수 있도록 관리해야 한다. 웃자란 가지(보통 이상으로 자라 연약한 가지)를 정리하여 햇빛이 나무 아래까지 들도록 하고, 과실 주변의 잎은 따주는 것이 좋다. 또한 과실의 모든 면에 고르게 착색이 될 수 있도록 수확 2주 전에 과원 바닥에 반사 필름을 깔아주는 것이 좋다.

배는 같은 품종을 재배하더라도 과원의 방향이나 경사도, 나무의 착과 부위에 따라 익는 시기가 조금씩 다르다. 큰 과실부터 수확하되 3~5일 간격으로 2~3회 분산 수확하면 과일이 커지고 당도가 증가하는 등 품질이 좋아진다.

이밖에 수확이 한창인 복숭아는 비 온 직후보다 2~3일 뒤에 따는 것이 좋고, 포도는 색깔보다 당도를 수확의 기준으로 삼아야 한다.

감귤은 크기와 색상, 품질 등을 고려한 철저한 선별 작업으로 고품질 과실이 유통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농촌진흥청은 2015년부터 국내 육성 과수 품종의 재배 확대와 품종 보급을 위한 ‘신기술 보급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사과, 배, 포도, 복숭아, 단감, 감귤 등 6대 과종을 대상으로 품목별 주산지에 조기 출하가 가능한 우리 품종 단지를 연간 50ha 이상 조성했다. 또한 사업에 참여하는 과수 농가를 대상으로 재배 기술 교육, 유통, 마케팅(판매‧홍보) 등도 지원하고 있다.

농촌진흥청 기술보급과 유승오 과장은 “올해 추석은 평년보다 빨라 고품질 과일이 높은 가격에 유통될 것으로 예상되므로 세심한 품질 관리를 통해 농가수익 창출로 이어지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