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새만금 간척지 경관 농업 활용 ‘나리’ 작목 개발전북 농기원, 나리 작목 경관 농업 활용 및 구근 수입 대체
전라북도농업기술원은 새만금 간척지의 농업 부문 부가 가치·경제성 향상을 위한 방법으로 화훼류 경관 농업을 연구하고 있으며, 적용 작물로 구근류 ‘나리’를 현장 적용 시험한 결과 우수한 결과를 얻었다. [사진 제공=전라북도농업기술원]

전라북도농업기술원(원장 김학주)은 새만금 간척지의 농업 부문 부가 가치·경제성 향상을 위한 방법으로 화훼류 경관 농업을 연구하고 있으며, 적용 작물로 구근류 ‘나리’를 현장 적용 시험한 결과 우수한 결과를 얻었다.

새만금 간척지를 찾는 관광객이 2016년에는 480만 명, 2017년에는 620만 명으로 계속 증가하고 있어, 새만금 간척지의 최장 인공 방조제와 생태적인 경관을 연계 활용한 경관 농업 단지를 조성한다면 농업을 관광에 접목시키는 6차 산업으로 새만금의 부가 가치를 높일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2013년 새만금 세계 잼버리 대회의 성공 개최를 뒷받침하기 위해서도 간척지의 경관 조성 연구는 중요하며, 간척지 부지에 차별화된 농업을 위한 다원적 활용을 위해서는 새로운 산업 모델의 개발이 필요한 시점이다.

도 농업기술원의 이진재 연구관은 “우리나라는 나리 구근의 90%를 외국에서 수입하고 있어 ‘나리’ 작목이 경관 작물로 개발된다면 새만금 지역을 비롯한 국내 경관 활용에 널리 쓰일 수 있으며, 더불어 생산된 구근은 국내 자급화를 앞당길 수 있다.”고 말하였다.

양규창 기자  21sinhan@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규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