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술
미래 농업 여는 열쇠, '마이크로바이옴'농촌진흥청, 마이크로바이옴의 미래 대응 전략 수립 위한 심포지엄 열어
농촌진흥청은 7월 24일 남원 스위트호텔에서 '마이크로바이옴의 미래 대응 전략 수립'이라는 주제로 ‘마이크로바이옴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사진 제공=농촌진흥청]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7월 24일 남원 스위트호텔에서 '마이크로바이옴의 미래 대응 전략 수립'이라는 주제로 ‘마이크로바이옴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마이크로바이옴은 미생물 군집(마이크로바이오타, Microbiota)과 유전체(지놈, Genome)의 합성어로 주어진 환경에 서식하거나 또는 다른 생물과 공존하는 모든 ‘미생물의 총체적인 유전 정보’ 또는 ‘미생물군’ 자체를 의미하는 말이다.

심포지엄은 최근 전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는 마이크로바이옴 분야에서의 미래 대응 전략을 수립하기 위해 기조 강연을 시작으로 분야별 초청 강연과 토론으로 진행되었다.

기조 강연자로 나선 서울대 천종식 교수는 ‘마이크로바이옴의 연구 및 산업적 동향’이라는 주제로 심포지엄의 문을 열었다.

농식품 분야의 경우 ‘농식품 분야에서의 마이크로바이옴 투자와 연구 개발 현황’에 대해 미생물 유전체 전략 연구 사업을 중심으로 연세대학교 김지현 교수가 발표했다.

환경 분야의 마이크로바이옴의 역할에 대해 ‘마이크로바이옴과 생태계 기능’을 주제로 고려대학교 박우준 교수의 발표와 함께 충북대 한남수 교수가 ‘식품이 인체 마이크로바이옴 및 건강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소개했다.

축산 분야의 경우 ‘축산 분야 마이크로바이옴 연구 동향 및 방향’에 대해 부산대학교 김명후 교수가 발표했다.

분야별 토론에서는 미생물, 식품, 축산, 정보 구축의 4개 분과로 나누어 전문가가 참여하는 토론을 통해 분야별 마이크로바이옴의 추진 전략을 도출했다.

마이크로바이옴은 단일 미생물 활용의 한계를 극복하고, 동식물의 치료, 고품질 식품 생산, 인체 건강 향상, 환경 문제 해결 등 무한 잠재력을 가진 분야로 선진국에서는 막대한 예산과 인력을 투입하여 기술적 선점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농촌진흥청은 농산업 전반에 걸친 농업의 디지털화와 함께 미생물의 과학적 이용과 관리에 대한 연구로 마이크로바이옴의 분석과 활용, 발효 종균 등 유용 미생물 발굴과 이용, 동식물의 병원성 미생물 제어 기술 개발 등 연구를 강화하여 추진할 계획이다.

농촌진흥청 김경규 청장은 “이번 심포지엄이 농업 연구 기관과 민간의 전문가가 지혜를 모아 농업의 미래를 여는 마이크로바이옴 핵심 과학 기술을 개발하는 중요한 첫걸음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