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술
휴대용 과일 당도 측정기 나왔다스트라티오코리아, 농식품부 3호 A-벤처스 선정... 휴대용 농식품 품질 측정기 개발
농림축산식품부는 제 3호 이달의 A-벤처스로 ‘(주)스트라티오코리아’를 선정하였다. 사진은 스트라티오코리아 이제형 대표. [사진 제공=농림축산식품부]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 이하 농식품부)는 제 3호 이달의 A-벤처스로 ‘(주)스트라티오코리아’를 선정하였다.

'이달의 A-벤처스'는 우수 벤처·창업 기업을 선정하는 사업으로, 농식품 영역의 벤처·창업 활성화를 위해 선정된 기업의 성공 이야기를 다양한 경로로 홍보하고 있다. A-벤처스는 농식품(Agri-) 벤처와 농식품 산업의 미래를 이끌어갈 ‘어벤저스’를 의미한다.

A-벤처스 제3호(7월)인 ‘㈜스트라티오코리아’(대표 이제형)는 소고기 신선도, 과일 당도, 우유 내 지방 함유량 등을 측정할 수 있는 휴대용 농식품 품질 측정기(분광기)를 개발하여 국내 수요자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스트라티오코리아’의 품질 측정기는 측정하고자 하는 농식품에서 방출되는 가시광선과 근적외선을 분석하여 원하는 결과를 얻어낸다. 이때 더 넓은 파장을 측정, 다양한 제품들을 분석할 수 있어서 타 제품에 비해 경쟁력이 있다.

뿐만 아니라 수요자 맞춤형 품질 측정 ‘알고리즘’ 제작하고 이를 ‘애플리케이션’과도 연동시킬 수 있어 매우 다양한 영역에서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러한 강점으로 ‘㈜스트라티오코리아’는 최근 2년간 약 29억 원의 민간 투자를 유치할 수 있었다.

주요 구매 고객은 국내외 기업뿐만 아니라 미국 뉴햄프셔·스탠포드 대학 및 연구 기관 등으로 다양하다. 특히 미얀마 식품의약품 안전청과 항말라리아제의 진위 여부를 판명하는 사업도 진행하고 있어, 향후 동남아 전역의 안전 식품·의약품 유통에도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같은 성공은 기술력 하나만으로 승부하고자 한 ‘㈜스트라티오코리아’ 이제형 대표의 뚝심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2013년 기술 개발을 시작한 이 대표는, 3년간 시제품 제작할 여건이 없어 오로지 기술 개발에만 매진하였다. 그 결과, 3년간 시제품 없이 기술력만으로 투자 유치에 성공하였고 2016년 말이 되어서야 시제품이 탄생할 수 있었다.

이 대표는 2017년 본격적으로 사업을 시작하며 농식품 안전성 검사의 중요성을 인식, 관련 분야로 사업을 확장하고자 하였다. 이때 농식품 분야의 네트워크가 부족하였던 이 대표는 자료 수집하고 협업할 기업을 모색하는 데에 큰 장벽을 느꼈다고 한다.

이러한 어려운 상황에서 도움을 준 것이 농식품부와 농업기술실용화재단에서 운영하는 농식품벤처창업센터였다. 관련 분야 전문가 및 기업들과의 연결고리를 마련해 주었을 뿐만 아니라 시제품 제작 등을 위한 자금 지원까지 아낌없는 지원을 받을 수 있었다고 한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스트라티오코리아’의 성공은 벤처 기업가의 창의적 발상과 열정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밝히며, “앞으로도 우수 벤처·창업 기업들이 더욱더 성장할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원을 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