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푸드&라이프 건강
독버섯 '붉은사슴뿔버섯'에서 항암 물질 발견국립산림과학원, 성균관대와 공동 연구 통해 항암 효과 입증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성균관대학교 약학대학 김기현 교수 연구 팀과 공동 연구를 통해 인체의 치명적인 독버섯으로 알려진 ‘붉은사슴뿔버섯’에서 유방암세포 생장을 억제하는 새로운 유용 물질을 발견했다. [사진 제공=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

섭취 후 30분 안에 피부 괴사, 탈모, 혈구 감소증 등 심각한 중독 증상을 일으키는 독버섯인 '붉은사슴뿔버섯'에서 새로운 항암 물질이 발견되었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전범권)은 성균관대학교 약학대학 김기현 교수 연구 팀과 공동 연구를 통해 인체의 치명적인 독버섯으로 알려진 ‘붉은사슴뿔버섯’에서 유방암세포 생장을 억제하는 새로운 유용 물질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국립암센터 중앙암등록본부의 국가 암 등록 통계(2016년 기준)에 따르면 국내 여성의 유방암 발생은 1999년 이후 발생률이 지속적으로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 11년간 1위였던 갑상선암과의 순위를 교체하여 2016년에는 여성 암 발생 1순위가 되었다.

공동 연구 팀이 발견한 붉은사슴뿔버섯의 항암 물질 로리딘 E(roridin E)는 현재 유방암 치료물질로 알려진 독소루비신(doxorubicin)보다 약 500배 이상 강력한 항암 효능을 나타냈다.

공동 연구를 통해 붉은사슴뿔버섯으로부터 총 8가지 천연 물질이 분리되었는데, 그중 5가지 물질로부터 유방암 세포를 사멸시키는 효과가 입증되었다.

또한 공동 연구 팀은 붉은사슴뿔버섯의 중독 증상 원인 독소 물질로 알려진 트리코테신(Trichothecene) 유도체 화합물 8종의 명확한 분자 구조를 동정하였고, 신물질로 확인된 3종의 화합물을 각각 마이오파이토센 D(Miophytocen D), 로리딘 F(Roridin F), 사트라톡신 I(Satratoxin I)로 명명하였다.

최근 10년간 200여 건의 독버섯 중독 사고가 있으나 독버섯의 중독 증상 원인 독성 물질이 정확히 밝혀지지 않아 명확한 치료가 어려운 실정이었으나 이번 연구를 통해 그 해결의 실마리를 찾았다.

이번 연구 결과의 유용성은 미국 생약학회로부터 출간되는 천연물 화학 분야 세계적 학술지인 <저널 오브 내추럴 프로덕츠(Journal of Natural Products)>의 82권 표지 논문으로 선정됐다.

박현 산림생명자원연구부장은 “독을 없애는 데 다른 독을 쓴다는 이독제독(以毒制毒)처럼 독버섯의 독소 물질에서 오히려 사람을 살리는 버섯의 효과를 찾았다는 점에서 이번 연구의 의의를 찾을 수 있다.”라며 “앞으로도 버섯 연구를 통해 항암, 항우울 억제제 등 새로운 약리 기능 발굴 연구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립산림과학원은 산림 생태계 물질 순환의 중요한 산림 생명 자원으로서 산림 버섯이 산림 바이오 산업의 신소재로 활용되어 미래 산업을 선도할 수 있도록 연구 기능을 강화할 계획이다.

김찬래 기자  kcl@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찬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