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농협, 밭농업 일관 농작업 대행 시연회 개최육묘에서 수확까지 농작업 전 과정 대행... 농촌 노동력 부족 해소 기
농협중앙회 김병원 회장(왼쪽)과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5월 31일 전남 함평군 나비골농협에서 열린 '밭농업 일관 농작업 대행 시연회'에서 밭작물 농기계 작동을 시연하고 있다. [사진 제공=농협]

농협(회장 김병원)과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5월 31일 전남 함평군에 위치한 나비골농협(조합장 김영철)에서 1천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밭농업 생산 비용 절감 및 농가 소득 5천만 원 달성을 위한 '밭농업 일관 농작업 대행 시연회'를 개최했다.

우리나라에서는 지난해 기준 75만ha 경지에서 채소, 콩 등의 밭작물을 생산하고 있으며, 농촌 인구의 감소와 노령화에 따른 노동력 부족으로 밭농업 기계화가 절실한 상황이다.

하지만, 2017년 기준 밭농업 기계화율은 평균 60.2%에 불과하며, 그중 정식과 수확은 각각 9.5%와 26.8%로 대부분의 노동력을 농업인의 일손에 의존하고 있는 실정이다.

정부에서는 2022년까지 밭농업 기계화율을 75% 수준으로 높이기 위해 매년 밭작물 주산지 일관 기계화 사업에 440억 원 이상 투입하고, 기계화 적응 품종 개발과 재배 양식 표준화 등 기술 개발 및 보급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이에 발맞춰, 농협도 농기계 은행 사업에 벼농사뿐만 아니라 밭농업도 포함하기로 하고 무이자자금 2천억 원을 밭농업 농작업 대행에 지원하여 육묘에서 수확까지 일관 농작업 대행이 이루어질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다.

농협중앙회 김병원 회장은 “농촌의 일손 부족 해소와 농업인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수 있는 밭농업 농작업 대행을 활성화하여, 농업 생산 비용을 절감하고 농가 소득을 증대시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