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농협경제지주 축산지원부, 영농철 일손 돕기 나서
농협 축산지원부는 본격적인 영농철을 맞아 지난 5월 13(월) 경기도 포천시 창수면 가양리에서 농촌 일손 돕기 행사를 실시했다. [사진 제공=농협]

농협(김병원 회장) 축산지원부는 본격적인 영농철을 맞아 지난 5월 13일(월) 경기도 포천시 창수면 가양리에서 농촌 일손돕기 행사를 실시했다. 

축산지원부는 2016년 범농협 '또 하나의 마을 만들기' 운동의 일환으로 포천 가양리와 인연을 맺은 이후 지속적으로 일손 돕기를 해왔다.

이날 명예 주민인 농협 축산지원부 정상태 부장과 축산지원부 직원들은 봄철 영농철에 일손이 부족한 농가를 방문하여 과수원 제초 작업 등을 실시한 후 마을 회관에서 마을 주민들과 점심을 함께 하면서 농촌 현장의 애로 사항을 청취하는 등 교류의 시간을 가졌다.

정상태 부장은 “가양리 명예 주민으로서 위촉된 직원들이 농촌에 활력을 불어넣고자 늘 즐거운 마음으로 마을을 방문해왔다.”며 "앞으로도 농촌 현장의 목소리에 더욱 귀 기울여 농가가 피부로 느낄 수 있는 농협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송영국 기자  syk@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영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