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공범 따라가지 않은 이희진 부모 살해 김다운의 20일간 행적 '충격'
(사진=JTBC 캡처)

수감중인 '청담동 주식부자' 이희진씨의 부모를 살해한 김다운씨의 수상한 행적이 드러났다.

30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따르면 김 씨와 모의한 흥신소 직원 2명을 입건했다. 이 씨의 동생 납치 계획을 세운 혐의다.

김 씨는 이 씨 부모를 살해하고 20여 일이 지난 후 경찰에 발각됐다. 중국으로 달아난 공범들과 다른 행적에 의문이 증가했다. 조사에 따르면 김 씨는 이 씨 부모가 판 슈퍼카 부가티 판매대금 10억 원이 동생에게 입금된 것을 알고 납치 계획을 세운 것으로 밝혀졌다.

중국 동포로 밝혀진 공범 3명은 범행 직후 약 6시간 만에 한국을 떠났다. 인터폴에 적색수배를 한 상태다. 한편 김씨는 내달 17일 첫재판을 앞두고 있다.

이은정 기자  le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