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아내 울면 따라우는 남편…신동미 부부의 나이는?
(사진=SBS 캡처)

신동미-허규 부부의 나이가 화제다.

29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에서는 신동미-허규 부부가 분가를 준비하고 있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두 사람은 시댁에서 5년만에 분가를 앞두고 있었다. 신동미는 시아버지가 마음에 걸린다며 눈물을 보였다. 이어 허규는 "엄마 뱃속을 포함해서 43년을 엄마와 아빠와 같이 살았다"라고 말해 신동미의 마음을 짠하게 만들엇다.

신동미-허규 부부는 올해 나이 43세로 동갑이다. 앞서 신동미는 한 인터뷰를 통해 드라마 '왜그래 풍상씨' 속에서 자신이 우는 모습이 나오면 남편 허규도 같이 울었다고 밝혔다. 가끔 서로 우는 모습이 창피해 서로 다른 곳을 본다고 덧붙여 웃음을 전했다.

이은정 기자  le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