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콘크리트 속 라돈 출처 모른다? '라돈아파트' 기밀성 심각
(사진=KBS 캡처)

신축아파트에서 1급 발암물질 '라돈'이 검출돼 입주민들이 분노했다.

19일 방송된 KBS '추적60분'에 따르면 A신축 아파트의 입주민들은 기준치 이상이 라돈이 검출됐다며 건설사를 상대로 자재 교체 요구에 나섰다.

한 주민은 라돈이 자재에서 뿐만 아니라 실내 공기에서도 검출됐다는 전문가의 설명에 "자재 상판 위에나 그 근처에서만 측정했는데 실내에서 라돈이 나올 거라고는 상상도 못했다"라며 "참담하다"라고 전했다.

제작진은 입주민의 동의를 받고 반나절에 걸쳐 벽면을 뜯어냈다. 이어 콘크리트 벽 속의 라돈 수치를 측정했다. 기준치 2배가 넘는 수치가 검출돼 충격을 안겼다. 제작진은 해당 아파트에 콘크리트를 납품한 업체를 수소문했다. 업체 관계자는 "콘크리트 원자재인 자갈과 모래에 라돈이 많이 함유된 돌이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또다른 업체 역시 "여러 장소에서 자갈 채취하기 때문에 어디서 라돈을 함유한 자갈이 어디서 온 건지 모른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전문가는 신축 아파트는 난방 효율을 높이기 위해 기밀성(기체가 통하지 않는다)을 높여 건설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때문에 적은 양의 라돈이 방출도더라고 실내 공간에 농축되는 현상이 발생한다고 전했다.

한 신축 아파트에서 기밀성을 측정했다. 먼저 환풍기와 주방 후두까지 바람이 통할 수 있는 구멍을 막은 후 공기가 얼마나 들어오고 나가는지 환기 기능을 측정했다. 그 결과 환기 횟수가 1.1회로 측정됐다. 전문가는 "굉장히 기밀하다"라고 설명하며 "기밀 성능을 높이면 에너지 절약에 도움이 되지만 실내외 환기를 제대로 안해주면 오염물질의 농도가 높아진다"라며 환기의 중요성을 언급했다.

이은정 기자  le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