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경남농협, 쌀 판매 확대 결의 다져'2019년 제2차 부울경 RPC 소장 업무협의회' 개최
경남농협은 3월 11일 농협 경남 지역 본부에서 지역 농협 미곡종합처리장 대표 이사 및 소장 18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 제2차 부울경RPC 소장 업무 협의회'를 갖고 쌀값 안정과 판매 활성화에 적극적인 참여를 위한 결의를 다졌다. [사진 제공=경남농협]

경남농협(본부장 하명곤)은 3월 11일 농협 경남 지역 본부에서 지역 농협 미곡종합처리장 대표 이사 및 소장 18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 제2차 부울경RPC 소장 업무 협의회'를 갖고 쌀값 안정과 판매 활성화에 적극적인 참여를 위한 결의를 다졌다.

이날 회의에서는 경남 쌀 판매 확대를 위한 효과적인 쌀 판매 마케팅 방안, 다양한 공급처 개발, 농협 RPC 간 협력 방안 등에 대한 논의와 함께 조합장 선거 이후 홍수 출하 방지를 위한 양곡 중개 거래 활성화를 위한 대책 방안을 논의했다.

하명곤 경남농협 본부장은 인사말을 통해 “쌀 소비가 감소되고 있으나 지역 쌀에 대한 다양한 홍보 마케팅을 통해 매출 증대에 힘써 달라”며 “앞으로도 농협 쌀 수급 안정을 위해 지역 농협과의 협력을 통한 재고 관리와 함께 철저한 손익 관리로 연도 말 건전 결산에 힘써 주실 것”을 당부했다.

한편, 전국 산지 농협 쌀값은 3월 5일 현재 평균 4만8191원(20kg 기준)에 거래되고 있는데 이는 전년보다 15.1% 상승한 것으로 농가 소득 안정에 상당 부분 기여를 하고 있다. 농협은 이러한 쌀값 안정을 위해 지난 해 부터 '논 타작물 재배 지원 사업'등 다각적인 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정재길 기자  ynkiller@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재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