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인사동정
낙농육우협회, 17대 회장에 이승호 현 회장 당선향후 임기 3년... “오로지 농가만을 보고, 열심히 일할 것”

한국낙농육우협회 회장 선거에서 이승호 現 회장이 당선되어, 향후 3년간(2019년 3월 8일~2022년 2월 28일) 제17대 집행부를 이끌게 되었다.

한국낙농육우협회는 3월 7일(목) 대전 선샤인호텔에서 2019년도 정기 총회를 개최하고, 2018년도 결산 및 2019년도 예산 승인, 제17대 임원 선임을 의결하였다.

이날 최대 관심사인 협회장 선거에서 기호 1번 손정렬 후보, 기호 2번 이승호 후보가 경합을 벌인 결과, 이승호 후보가 대의원들의 선택을 받았다. 또한 지역별 안배에 따라 도(연합)지회별로 선임된 협회 임원을 인준하였다.

제17대 회장으로 당선된 이승호 현 회장은 당선 소감에서 “목장 경영은 농가의 몫이지만, 농가의 재산권을 지키는 것은 협회와 협회장의 몫”이라며, “오로지 농가만을 보고, 열심히 일 하겠다.낙농 후계자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정기 총회에서는 낙농 기반 유지를 위한 특단 대책 수립을 요구하는 3개항의 대정부 건의문과 4개항의 결의문을 채택하였으며, 특히 결의문에서는 국회와 정부에 선량한 축산농가 보호를 위해 입지 제한 지역 미허가 축사에 대한 근본 대책 수립 촉구하였다.

김찬래 기자  kcl@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찬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