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김정우 의원, 전 직장 女동료와 법정다툼..영화 관람 중 무슨 일 있었나?
김정우 의원(사진=SBS 방송화면)

더불어민주당 김정우 의원이 성추행 혐의로 피소 당한 가운데 김 의원 측도 맞고소에 나서며 팽팽한 의견차이를 보이고 있다.

지난 1일 김정우 의원의 옛 직장동료 A씨(39)가 김정우 의원을 성추행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A씨는 고소장에 김정우 의원과 영화를 보던 중 강제 추행을 당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김정우 의원 측은 A씨의 주장에 즉각 반발했다. 영화를 보던 중 스치듯 손이 닿은 게 전부라는 설명이다. 의도적 스킨십이 아니었음에도 당시 바로 사과까지 했다고 밝혔다.

김정우 의원은 A씨로부터 끊임없는 협박에 시달렸다며 문자메시지 일부를 공개했다. “딸 손가락질 받게 해주겠다” “부인도 성추행 한번 당해봐야 할 텐데” 등의 내용이 담겨 있어 큰 파장이 일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경찰은 고소장 검토 후 A씨를 고소인 신분으로 불러들일 방침이다.

양측 입장이 첨예한 가운데 어떤 결론이 나올 지 이목이 쏠린다.

이은정 기자  le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