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술
밀 유전자원 평가로 제빵용 밀 육종 기반 마련농촌진흥청 농업유전자원센터, 제빵 특성 좋은 42자원 선발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농업유전자원센터가 보유하고 있는 밀 유전자원의 제빵 관련 유전자에 대한 대규모 평가와 농업 형질 평가 결과를 바탕으로 제빵용 조숙성 우수 유전자원을 선발했다.

2017년 기준 우리나라 1인당 연간 밀 소비량은 32.4kg으로 쌀에 이어 두 번째로 소비량이 많은 곡물이다.

최근 안전한 먹거리에 관심을 갖는 소비자들이 많아지면서 우리 밀 선호도도 꾸준히 늘고 있다. 그러나 국내 밀 자급률은 1.7% (2017년 기준)로, 제과·제빵 시장 요구를 충족할 수 있는 제빵용 우리 밀 품종 육성과 보급이 시급한 실정이다.

농촌진흥청은 보존하고 있는 밀 유전자원 4,190점 중 제빵 특성과 관련 있는 Glu-1 유전자를 평가해 수치(점수)화 했다. 이렇게 평가한 밀 제빵 능력을 바탕으로 모두 42자원을 선발했다. 선발한 밀 유전자원들은 제빵 특성이 뛰어날 뿐만 아니라 익는 속도도 빨라 활용도가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제빵 능력 점수는 자료화해 농업 유전자원 서비스 시스템에 공개해 누구나 볼 수 있도록 했다.우수 자원은 제빵용 우리 밀을 개발하는 재료로 활용할 수 있으며, 품질 좋은 우리 밀을 시장에 신속하게 공급할 수 있을 전망이다.

이번 연구 결과는 지난해 8월 SCI 저널인 <Genetic Resources and Crop revolution> 65호에 게재됐다.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농업유전자원센터 손성한 센터장은 “이번 유전자원 데이터를 바탕으로 중앙 부처와 대학, 지방 자치 단체가 힘을 모아 시장과 소비자가 원하는 품종 개발을 위한 연구를 이어갈 것”이라며, “새로운 밀 품종 육성을 위한 우수 유전자원을 꾸준히 평가해 제공하겠다.”라고 전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