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여성농업인
농식품부, 여성 농업인 육성 시행 계획 추진올해 5개 분야 33개 과제 8,958억 원 투입... 시행 계획은 각 지자체와 유관기관에 전달

농림축산식품부(이개호 장관, 이하 농식품부)는 「여성농어업인육성법」및 제4차 여성 농업인 육성 기본 계획(2016~2020년)에 따라 여성 농업인의 권익 향상, 전문 인력 양성, 삶의 질 향상을 위해 ‘2019년 여성 농업인 육성 시행 계획’을 수립하여 시행한다고 밝혔다.

2019년 여성 농업인 육성 시행 계획 수립을 위해 농식품부는 2018년 시행 계획 추진 성과를 점검하고, 여성 농업인 단체 및 전문가 등과 총 17회에 걸쳐 간담회 및 토론회를 통해 현장의 의견을 수렴하였다.  2018년 주요 추진성과는 다음과 같다

먼저, 지자체 합동 평가 지표(행안부)에 여성 농업인 육성 분야를 계속 반영하여, 지자체와 여성 농업인 정책에 대한 협업 체계를 강화하였다. 여성 농업인 육성 관련 조례 제정이 확대 되었으며, 행복 바우처 사업도 점차적으로 확대되었다.

둘째, 여성 농업인 농협 리더 양성 교육 과정을 개설하였고, 교육 시 영농 활동을 돕는 교육 도우미 지원 조건도 완화하였다.

셋째, 여성 농업인의 농작업 여건 개선을 위하여 여성 친화형 농기계를 추가 개발하였고, 여성 농업인 농작업에 활용도가 높은 여성 친화형 농기계를 확대 보급하였다.

넷째, 여성 농업인 농작업 특정 질환의 조기 발견 및 사후 관리를 위해 특화 건강 검진 연구 용역을 추진하였고, 여성 농어업인 육성법을 개정하여 여성 농업인 건강 검진 실시 근거를 마련하였다.

다섯째, 다문화 여성 1:1 후견인제도 신규로 도입하여, 선배 다문화 여성 및 여성 농업인이 멘토가 되어 신규 다문화 여성의 육아․가사 상담 등을 통해 농촌 정착을 지원하였다.

이와 별도로 2019년 시행 계획은 5개 분야 33개 과제를 포함하고 있다. 올해 전략적으로 추진될 분야별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먼저, 양성이 평등한 농업․농촌 구현하기 위해 성인지 교육 확산과 법령 제․개정 시 및 주요 사업에 대한 성별 영향 분석 평가 확대를 통해 성 주류화 정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농촌에서 양성 평등 문화 확산을 위한 다문화, 청년 창업농, 후계 농업인, 귀농․귀촌 대상 교육 과정에 양성 평등 교육을 확대를 추진할 계획이다.

여성 농업인의 정책 참여 확대를 위해 지속적 점검 및 위원회 내실화를 통해 농식품부·지자체 정책 위원회 여성 비율을 40% 이상 유지하고, 농협중앙회를 통해 여성이사 의무 선출 조합에 대해 여성 이사를 선출토록 하고, 조합원의 역량 강화 교육도 계속 추진할 계획이다.

둘째, 여성 농업인의 직업 역량도 강화한다. 여성 농업인의 교육 도우미 지원 활성화를 위해 인정 교육 기관도 확대할 예정이다.여성 농업인의 경영 능력 향상을 위한 농촌 융복합 비즈니스(농진청), 여성 농식품 유통 리더십 양성(유통 교육원) 과정도 신규로 개설한다.

여성에게 발생이 잦은 골절을 보장하는 특약을 도입하는 등 여성 농업인의 재해 발생 특성을 반영하는 농업인 안전 보험 특약을 개발할 계획이다.

셋째, 복지․문화 서비스를 제고하기 위해 보육 시설이 없는 읍․면 지역에 농촌 공동 아이 돌봄 센터를 지속적으로 확충하고, 보육 여건이 어려운 농촌 마을을 차량으로 방문하는 이동식 놀이 교실 등 맞춤형 보육 지원도 확대할 계획이다.

사고․질병 등으로 영농이 어려운 농가를 대상 영농 도우미 지원 강화하고, 행복 나눔이 활동비를 인상하여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넷째, 지역에서의 여성 농업인의 역할도 확대키로 했다. 농촌 여성의 참여가 용이한 농촌 현장 포럼을 지속 운영하여 여성 농업인들의 마을 발전 계획 수립 및 사업에 참여를 확대할 계획이다. 일반 농산어촌 개발 사업의 신규 사업 사업성 검토 시 여성 농업인의 참여율을 반영하여 여성 농업인의 참여를 유도할 계획이다.

지역 개발 사업에 여성 농업인 성공 사례 발굴․공유 및 포상을 추진하고, 행복마을 만들기 콘테스트를 개최, 여성 농업인의 재능을 발휘할 수 있는 다양한 기회도 제공한다. 농촌 공동체 회사, 사회적 농업사업자 선정 시 여성 농업인의 우대 등 농촌 여성의 취·창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다섯째, 다양한 농촌 여성 주체를 양성하기 위해  다문화 여성 1:1 후견인제를 확대하여 선배 다문화 여성 및 여성 농업인이 멘토가 되어 자녀교육 및 가족 상담 등 신규 농촌 다문화 여성의 농촌 생활 적응을 지원할 예정이다.

고령 여성 농업인 소일거리 사업으로 농촌 어르신이 보유한 기술, 솜씨 등 소중한 자원을 활용하여 공동체 문화를 조성하고 농촌 활력 증진에도 기여하도록 할 계획이다. 여성 농업인 종합 실태 조사를 반영하여, 다양하게 발굴된 농촌 여성의 요구 사항을 바탕으로, 대상별 차별화된 정책 방안을 마련해 나갈 예정이다. 

농식품부는 2019년 여성 농업인 육성 정책 시행 계획은 각 지자체 및 유관 기관에 전달되며 지자체 등은 이를 참고하여 자체 실정에 맞는 계획을 수립하여 추진할 계획이라며 시행 계획의 효율적인 추진을 위해 지자체 담당 공무원 대상으로 교육을 실시할 계획이고, 여성 농업인 단체 및 전문가와의 정례 회의를 통해 추진 실적을 점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